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국정원, 사찰 문건 20만 건 보고”에…野 “선거용 정치공작 즉각 중단”
입력 2021.02.23 (19:50) 수정 2021.02.23 (19:52) 정치
민주당 소속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이 “국정원이 불법 사찰 문건 20만 건을 보고했다”고 전한 데 대해 국민의힘은 “부산시장 선거용 정치공작을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명박 정부 당시 정무수석 출신인 박형준 예비 후보가 부산시장 경선에서 우위를 이어가자, 여당이 국정원을 동원해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오늘(23일) 논평에서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당의 정치공세가 도를 넘고 있다”며 “정치공세가 아니라면 역대 정권 전수조사 요구에 응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비판했습니다.

박형준 후보 측 또한 논평을 통해 “사찰 문제를 부산시장 선거에 이용하겠다는 민주당 지도부의 정치 공작적 행태에 단호히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수차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본 바도 들은 바도 없고, 일체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며 “여당이 아무리 우겨도 대답은 같고, 사실은 달라지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서울시장 경선 토론회 이후 기자들의 질문에 “옛날 이야기를 자꾸 끄집어내는 것”이라며 “왜 그런 이야기가 자꾸 나오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공천관리위원장인 정진석 의원 또한 “내가 박 후보의 후임 정무수석”이라며 “정 답답하면 나를 불러다 조사하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박지원 국정원장을 향해서는 “옛날 버릇을 못 버리고 선거·정치 공작이나 하려고 해서야 되겠나. 각성 좀 하라고 하라”고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與 “국정원, 사찰 문건 20만 건 보고”에…野 “선거용 정치공작 즉각 중단”
    • 입력 2021-02-23 19:50:57
    • 수정2021-02-23 19:52:22
    정치
민주당 소속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이 “국정원이 불법 사찰 문건 20만 건을 보고했다”고 전한 데 대해 국민의힘은 “부산시장 선거용 정치공작을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명박 정부 당시 정무수석 출신인 박형준 예비 후보가 부산시장 경선에서 우위를 이어가자, 여당이 국정원을 동원해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오늘(23일) 논평에서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당의 정치공세가 도를 넘고 있다”며 “정치공세가 아니라면 역대 정권 전수조사 요구에 응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비판했습니다.

박형준 후보 측 또한 논평을 통해 “사찰 문제를 부산시장 선거에 이용하겠다는 민주당 지도부의 정치 공작적 행태에 단호히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수차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본 바도 들은 바도 없고, 일체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며 “여당이 아무리 우겨도 대답은 같고, 사실은 달라지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서울시장 경선 토론회 이후 기자들의 질문에 “옛날 이야기를 자꾸 끄집어내는 것”이라며 “왜 그런 이야기가 자꾸 나오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공천관리위원장인 정진석 의원 또한 “내가 박 후보의 후임 정무수석”이라며 “정 답답하면 나를 불러다 조사하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박지원 국정원장을 향해서는 “옛날 버릇을 못 버리고 선거·정치 공작이나 하려고 해서야 되겠나. 각성 좀 하라고 하라”고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