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경협 “국정원, 불법사찰 문건 20만 건 추정”…野 강력 반발
입력 2021.02.23 (21:25) 수정 2021.02.23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과거 국정원의 사찰 논란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은 비정상적으로 수집한 문건이 20만건 정도로 추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명박 정부 뿐 아니라 박근혜 정부에서도 불법 사찰 정황이 있다고 했는데, 국민의힘은 선거를 앞둔 정치공세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화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국정원에서 추가로 받은 2009년 사찰 문건입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검찰, 국세청, 경찰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국정원에 지원해주고, 국정원은 해당 자료를 데이터화 하고 수시 업데이트 한다고도 돼 있습니다.

국정 저해 정치인 견제 차원에서 비리 정보 지원을 요청한다고도 적혀 있습니다.

18대 국회의원 전원의 신상자료 관리를 요청한다는 지난 1월 공개 문건에 더해, 검경과 국세청, 청와대와 국정원 간 자료 구축 내용이 명시된 겁니다.

이같은 사찰 문건이 약 20만 건으로 추정된다고 국정원이 보고했다고, 민주당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이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국회의원과 지자체장, 예술계와 법조계 등에 전방위적 사찰이 이뤄졌고 청와대는 물론 총리실에 보고된 자료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공소시효가 아직 남은 박근혜 정부 때 사찰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경협/민주당 의원/국회 정보위원장 : "자료를 검색한 결과, 박근혜 정부 시절 신상정보 자료도 나오고 있다. 박근혜 정부 때까지 사찰이 계속되었음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선거용 정치공작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명박 정부때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박형준 부산시장 경선 후보를 겨냥해 실체 없는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는 겁니다.

[정진석/국민의힘 공관위원장 : "DJ, 노무현 정부 때도 같이 파헤치고 조사를 해야지, 자꾸 일방적인 얘기만 해서는 안 됩니다."]

정의당은 19대 의원이었던 심상정의원과 박원석 전 의원 등이 국정원에 정보공개를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 김경협 “국정원, 불법사찰 문건 20만 건 추정”…野 강력 반발
    • 입력 2021-02-23 21:25:18
    • 수정2021-02-23 22:08:34
    뉴스 9
[앵커]

과거 국정원의 사찰 논란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은 비정상적으로 수집한 문건이 20만건 정도로 추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명박 정부 뿐 아니라 박근혜 정부에서도 불법 사찰 정황이 있다고 했는데, 국민의힘은 선거를 앞둔 정치공세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화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국정원에서 추가로 받은 2009년 사찰 문건입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검찰, 국세청, 경찰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국정원에 지원해주고, 국정원은 해당 자료를 데이터화 하고 수시 업데이트 한다고도 돼 있습니다.

국정 저해 정치인 견제 차원에서 비리 정보 지원을 요청한다고도 적혀 있습니다.

18대 국회의원 전원의 신상자료 관리를 요청한다는 지난 1월 공개 문건에 더해, 검경과 국세청, 청와대와 국정원 간 자료 구축 내용이 명시된 겁니다.

이같은 사찰 문건이 약 20만 건으로 추정된다고 국정원이 보고했다고, 민주당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이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국회의원과 지자체장, 예술계와 법조계 등에 전방위적 사찰이 이뤄졌고 청와대는 물론 총리실에 보고된 자료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공소시효가 아직 남은 박근혜 정부 때 사찰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경협/민주당 의원/국회 정보위원장 : "자료를 검색한 결과, 박근혜 정부 시절 신상정보 자료도 나오고 있다. 박근혜 정부 때까지 사찰이 계속되었음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선거용 정치공작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명박 정부때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박형준 부산시장 경선 후보를 겨냥해 실체 없는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는 겁니다.

[정진석/국민의힘 공관위원장 : "DJ, 노무현 정부 때도 같이 파헤치고 조사를 해야지, 자꾸 일방적인 얘기만 해서는 안 됩니다."]

정의당은 19대 의원이었던 심상정의원과 박원석 전 의원 등이 국정원에 정보공개를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