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배 분류 작업 전담 인력 배치?…‘형식적 증원’에 그쳐
입력 2021.02.23 (21:50) 수정 2021.02.23 (22:19)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달 택배노동자들의 과로사를 막기 위해 택배 현장에 별도의 분류인력을 투입하기로 사회적합의가 이뤄졌죠.

그렇다면 택배노동자들의 근로 환경은 나아졌을까요?

변한게 없다는 게 노동자들의 설명입니다.

김애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정부와 택배회사, 노조가 택배 분류작업을 담당하는 전담인력을 배치하는데 합의했습니다.

지난해에만 과로사로 택배 노동자 16명이 숨진 데 따른 대책입니다.

하지만 택배기사들은 요즘도 배송 시작전에 분류 작업을 해야하는 고된 노동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7년째 택배 기사일을 해온 정순규씨는 택배 분류인력이 충원됐지만 현장은 달라진 게 없다고 하소연합니다.

정씨가 일하는 업체에 택배 분류인력이 적정인력의 1/3 수준인 5명만 투입됐기 때문입니다.

[정순규/택배 기사 : "배송 물량이 약 2,000개 정도 되는데, 그것을 한사람이 분류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이야기일 뿐만 아니라 현실에 전혀 맞지 않는 소리인 것 같고요."]

택배회사들이 총 6천 명의 분류인력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지 한 달이 다 되어가지만, 현장에선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회사 측의 비용 부담 때문인데 인건비를 줄이기위해 외국인노동자를 채용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지만 외국인노동자들은 한글 주소를 읽기 어려워 분류작업을 제대로 할 수 없습니다.

[최용현/진보당 광주시당 사무처장 : "가장 싼 인력으로 외국인노동자를 일단 긴급투입한 것 같은데, 그러다 보니까 주소를 읽을 수 없는 외국인 노동자들이다 보니 물량을 내리고 올리는 정도만 하지 분류하는 핵심작업은 진행하지 못한다 이런 이야기를 들어서…."]

지역 노동계는 정부의 졸속 대책과 업체들의 꼼수로 택비기사들이 여전히 과로사 위험에 내몰려있다며 직접 이행점검단을 꾸려 감시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 택배 분류 작업 전담 인력 배치?…‘형식적 증원’에 그쳐
    • 입력 2021-02-23 21:50:12
    • 수정2021-02-23 22:19:42
    뉴스9(광주)
[앵커]

지난 달 택배노동자들의 과로사를 막기 위해 택배 현장에 별도의 분류인력을 투입하기로 사회적합의가 이뤄졌죠.

그렇다면 택배노동자들의 근로 환경은 나아졌을까요?

변한게 없다는 게 노동자들의 설명입니다.

김애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정부와 택배회사, 노조가 택배 분류작업을 담당하는 전담인력을 배치하는데 합의했습니다.

지난해에만 과로사로 택배 노동자 16명이 숨진 데 따른 대책입니다.

하지만 택배기사들은 요즘도 배송 시작전에 분류 작업을 해야하는 고된 노동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7년째 택배 기사일을 해온 정순규씨는 택배 분류인력이 충원됐지만 현장은 달라진 게 없다고 하소연합니다.

정씨가 일하는 업체에 택배 분류인력이 적정인력의 1/3 수준인 5명만 투입됐기 때문입니다.

[정순규/택배 기사 : "배송 물량이 약 2,000개 정도 되는데, 그것을 한사람이 분류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이야기일 뿐만 아니라 현실에 전혀 맞지 않는 소리인 것 같고요."]

택배회사들이 총 6천 명의 분류인력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지 한 달이 다 되어가지만, 현장에선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회사 측의 비용 부담 때문인데 인건비를 줄이기위해 외국인노동자를 채용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지만 외국인노동자들은 한글 주소를 읽기 어려워 분류작업을 제대로 할 수 없습니다.

[최용현/진보당 광주시당 사무처장 : "가장 싼 인력으로 외국인노동자를 일단 긴급투입한 것 같은데, 그러다 보니까 주소를 읽을 수 없는 외국인 노동자들이다 보니 물량을 내리고 올리는 정도만 하지 분류하는 핵심작업은 진행하지 못한다 이런 이야기를 들어서…."]

지역 노동계는 정부의 졸속 대책과 업체들의 꼼수로 택비기사들이 여전히 과로사 위험에 내몰려있다며 직접 이행점검단을 꾸려 감시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