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시장 보궐선거 ‘박형준 26.1%·김영춘 17.7%’
입력 2021.02.24 (07:44) 수정 2021.02.24 (07:4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40여 일 앞두고 KBS가 여론조사를 실시했습니다.

부산시장 후보 선호도 조사에서는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였고 다음으로 김영춘 전 장관이 2위를 기록했습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먼저, 여야 전체 후보 가운데 누가 부산시장에 가장 적합한지 물었습니다.

국민의힘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26.1%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고,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전 해수부장관이 17.7%로 2위, 국민의힘 이언주 전 의원이 7.4%로 3위였습니다.

이어 박성훈, 변성완 전 부산시 부시장들이 비슷한 지지율을 보였습니다.

박민식 전 의원은 2.7% 였고, 노정현 진보당 부산시당 위원장과 정규재 전 대통령국민경제자문위원, 박인영 전 부산시의회 의장은 각각 1%대 지지율을 보였습니다.

여당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김영춘 전 장관이 29.4%로 1위, 변성완 전 권한대행이 9.6%로 2위, 박인영 전 시의회의장이 3.1%였습니다.

야당 후보 적합도 조사에선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35.8%로 가장 높았고, 이언주 전 의원 10.3%, 박성훈 전 부시장 6.7%, 박민식 전 의원 5% 순이었습니다.

여야 후보 1대1 대결을 가정하고 적합도를 물었습니다.

김영춘 전 장관과 박형준 교수 양자 대결에서는 박 교수가 45.8%로 김 전 장관 33.3%보다 12.5%포인트 앞섰습니다.

김영춘 전 장관과 이언주 전 의원 양자 대결에서는 김 전 장관이 42.1%로 28.6%인 이 전 의원보다 13.5% 포인트 높았습니다.

박형준 교수와 변성완 전 권한대행 양자대결에서는 각각 49.3%와 27.3%로 격차는 22%포인트입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KBS부산과 부산MBC가 공동으로 여론조사 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1일과 22일, 이틀 동안 부산에 사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면접조사로 이뤄졌습니다.

응답률은 10.9%였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 3.1%포인트입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영상편집:전은별
  • 부산시장 보궐선거 ‘박형준 26.1%·김영춘 17.7%’
    • 입력 2021-02-24 07:44:21
    • 수정2021-02-24 07:48:33
    뉴스광장
[앵커]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40여 일 앞두고 KBS가 여론조사를 실시했습니다.

부산시장 후보 선호도 조사에서는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였고 다음으로 김영춘 전 장관이 2위를 기록했습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먼저, 여야 전체 후보 가운데 누가 부산시장에 가장 적합한지 물었습니다.

국민의힘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26.1%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고,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전 해수부장관이 17.7%로 2위, 국민의힘 이언주 전 의원이 7.4%로 3위였습니다.

이어 박성훈, 변성완 전 부산시 부시장들이 비슷한 지지율을 보였습니다.

박민식 전 의원은 2.7% 였고, 노정현 진보당 부산시당 위원장과 정규재 전 대통령국민경제자문위원, 박인영 전 부산시의회 의장은 각각 1%대 지지율을 보였습니다.

여당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김영춘 전 장관이 29.4%로 1위, 변성완 전 권한대행이 9.6%로 2위, 박인영 전 시의회의장이 3.1%였습니다.

야당 후보 적합도 조사에선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35.8%로 가장 높았고, 이언주 전 의원 10.3%, 박성훈 전 부시장 6.7%, 박민식 전 의원 5% 순이었습니다.

여야 후보 1대1 대결을 가정하고 적합도를 물었습니다.

김영춘 전 장관과 박형준 교수 양자 대결에서는 박 교수가 45.8%로 김 전 장관 33.3%보다 12.5%포인트 앞섰습니다.

김영춘 전 장관과 이언주 전 의원 양자 대결에서는 김 전 장관이 42.1%로 28.6%인 이 전 의원보다 13.5% 포인트 높았습니다.

박형준 교수와 변성완 전 권한대행 양자대결에서는 각각 49.3%와 27.3%로 격차는 22%포인트입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KBS부산과 부산MBC가 공동으로 여론조사 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1일과 22일, 이틀 동안 부산에 사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면접조사로 이뤄졌습니다.

응답률은 10.9%였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 3.1%포인트입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영상편집:전은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