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과 근무수당 부정 수급…광주시 “당직실 앞 퇴근 인증”
입력 2021.02.24 (09:00) 수정 2021.02.24 (09:29) 뉴스광장(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광주시 공직자들의 내부 게시판에 초과근무수당 부당 수령 실태를 고발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는데요.

광주시가 진상조사와 함께 강도 높은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김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주 광주시청 내부 게시판에 올라온 초과근무수당 부정 실태에 대한 고발 글입니다.

익명의 글쓴이는 휴일에 출근도 하지 않은 동료가 5시간이 넘게 근무한 것처럼 초과근무 결재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때마침 광주시 감사위원회가 휴일에 사무실에 점검을 나왔으며, 이를 뒤늦게 알게 된 해당 직원이 초과근무 기록을 지워달라고 총무과에 요청하면서 적발을 피했다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비슷한 무렵 또 다른 부당 수령 실태를 고발하는 글이 올라왔고, 일부의 일탈이라는 반응과 함께 재발 방지책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도 이어졌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광주시가 감사위원회를 통한 사실관계 파악과 함께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우선 초과근무 인증 방식을 엄격하게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본청 공직자들의 경우 청사 곳곳에 설치된 인식기에서 지문이나 공무원증을 찍고 초과근무를 인정받는데, 앞으로는 항상 근무자가 있는 당직실 앞에서만 인증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직속기관이나 사업소에서도 공무원증을 이용한 부정을 막기 위해 지문 인증만 허용됩니다.

특히 부당 수령이 확인될 경우 해당 금액의 배를 징수하고, 징계나 성과급 제한 등 인사상 불이익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윤창옥/광주시 총무과장 : "종전에는 왕왕 있어왔긴 했으나 지금은 거의 근절된 상태죠. 그러나 극소수 직원들이 부당한 방법으로…. 앞으로는 조금 더 열심히 공무원들이 국민에게, 시민들에게 봉사하는 자세로 (초과근무 부정을 근절하겠습니다.)"]

광주시는 이와 함께 부서장의 확인 의무를 강화하고 초과근무 실태를 수시로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호입니다.

촬영기자:김강용/영상편집:이성훈
  • 초과 근무수당 부정 수급…광주시 “당직실 앞 퇴근 인증”
    • 입력 2021-02-24 09:00:20
    • 수정2021-02-24 09:29:17
    뉴스광장(광주)
[앵커]

최근 광주시 공직자들의 내부 게시판에 초과근무수당 부당 수령 실태를 고발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는데요.

광주시가 진상조사와 함께 강도 높은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김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주 광주시청 내부 게시판에 올라온 초과근무수당 부정 실태에 대한 고발 글입니다.

익명의 글쓴이는 휴일에 출근도 하지 않은 동료가 5시간이 넘게 근무한 것처럼 초과근무 결재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때마침 광주시 감사위원회가 휴일에 사무실에 점검을 나왔으며, 이를 뒤늦게 알게 된 해당 직원이 초과근무 기록을 지워달라고 총무과에 요청하면서 적발을 피했다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비슷한 무렵 또 다른 부당 수령 실태를 고발하는 글이 올라왔고, 일부의 일탈이라는 반응과 함께 재발 방지책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도 이어졌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광주시가 감사위원회를 통한 사실관계 파악과 함께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우선 초과근무 인증 방식을 엄격하게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본청 공직자들의 경우 청사 곳곳에 설치된 인식기에서 지문이나 공무원증을 찍고 초과근무를 인정받는데, 앞으로는 항상 근무자가 있는 당직실 앞에서만 인증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직속기관이나 사업소에서도 공무원증을 이용한 부정을 막기 위해 지문 인증만 허용됩니다.

특히 부당 수령이 확인될 경우 해당 금액의 배를 징수하고, 징계나 성과급 제한 등 인사상 불이익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윤창옥/광주시 총무과장 : "종전에는 왕왕 있어왔긴 했으나 지금은 거의 근절된 상태죠. 그러나 극소수 직원들이 부당한 방법으로…. 앞으로는 조금 더 열심히 공무원들이 국민에게, 시민들에게 봉사하는 자세로 (초과근무 부정을 근절하겠습니다.)"]

광주시는 이와 함께 부서장의 확인 의무를 강화하고 초과근무 실태를 수시로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호입니다.

촬영기자:김강용/영상편집:이성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