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녹실회의 “4차 재난지원금 위한 추경, 3월 2일 국무회의 상정”
입력 2021.02.24 (09:07) 수정 2021.02.24 (09:59) 경제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021년도 추가경정예산안을 다음 달 2일 국무회의에 올리기로 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오늘(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문체부, 산업부, 복지부, 고용부, 중기부 장관과 청와대 경제수석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장관회의, 이른바 녹실회의를 주재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녹실회의에서는 2021년도 추가경정예산안의 주요 내용에 대해 협의했습니다.

특히 추경안 처리 일정과 관련해 참석자들은 마련된 안을 다음 달 2일 국무회의에 상정, 의결한 뒤 3월 4일 국회에 제출하는 등 속도감있게 진행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기재부는 추경안이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피해집중 계층 지원과 일자리 대책, 백신 확보 및 접종 예산 등 세 가지 영역 사업비로 구성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오늘 회의에서 추경안과 별도로 행정부 자체적으로 쓸 수 있는 기정 예산의 활용도 함께 검토, 논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녹실회의 “4차 재난지원금 위한 추경, 3월 2일 국무회의 상정”
    • 입력 2021-02-24 09:07:15
    • 수정2021-02-24 09:59:42
    경제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021년도 추가경정예산안을 다음 달 2일 국무회의에 올리기로 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오늘(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문체부, 산업부, 복지부, 고용부, 중기부 장관과 청와대 경제수석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장관회의, 이른바 녹실회의를 주재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녹실회의에서는 2021년도 추가경정예산안의 주요 내용에 대해 협의했습니다.

특히 추경안 처리 일정과 관련해 참석자들은 마련된 안을 다음 달 2일 국무회의에 상정, 의결한 뒤 3월 4일 국회에 제출하는 등 속도감있게 진행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기재부는 추경안이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피해집중 계층 지원과 일자리 대책, 백신 확보 및 접종 예산 등 세 가지 영역 사업비로 구성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오늘 회의에서 추경안과 별도로 행정부 자체적으로 쓸 수 있는 기정 예산의 활용도 함께 검토, 논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