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WHO 보고서 “중국, 코로나19 초기 우한서 기원 조사 안해”
입력 2021.02.24 (10:34) 수정 2021.02.24 (10:38) 국제
중국 정부가 코로나19가 우한에서 발견되고 최초 8개월 동안 발원지 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3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의 지난해 8월10일 보고서를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WHO 관계자들이 중국 관료들과 만나 코로나19의 기원을 찾기 위한 심층적인 논의를 벌였으나 거의 자료를 받지 못했고 새로운 정보도 얻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고서는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감염자가 2천만명에 달했을 때 작성된 것으로서 중국 기원설을 연구하는 데 WHO 연구진이 얼마나 방해를 받았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가디언이 전했습니다.

최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에 코로나19 연구 협조를 촉구하고, WHO에도 조사 기준을 높여 신뢰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문한 상황에서 보고서 내용이 언론을 통해 외부로 알려진 것입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중국에 코로나19 사태 초기 자료를 모든 나라에 제공해 확산을 막는 노력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로이터=연합뉴스]
  • WHO 보고서 “중국, 코로나19 초기 우한서 기원 조사 안해”
    • 입력 2021-02-24 10:34:39
    • 수정2021-02-24 10:38:09
    국제
중국 정부가 코로나19가 우한에서 발견되고 최초 8개월 동안 발원지 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3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의 지난해 8월10일 보고서를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WHO 관계자들이 중국 관료들과 만나 코로나19의 기원을 찾기 위한 심층적인 논의를 벌였으나 거의 자료를 받지 못했고 새로운 정보도 얻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고서는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감염자가 2천만명에 달했을 때 작성된 것으로서 중국 기원설을 연구하는 데 WHO 연구진이 얼마나 방해를 받았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가디언이 전했습니다.

최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에 코로나19 연구 협조를 촉구하고, WHO에도 조사 기준을 높여 신뢰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문한 상황에서 보고서 내용이 언론을 통해 외부로 알려진 것입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중국에 코로나19 사태 초기 자료를 모든 나라에 제공해 확산을 막는 노력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