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희 “신문 부수조작 의혹 사무감사 종료…수사 의뢰도 검토중”
입력 2021.02.24 (11:24) 수정 2021.02.24 (14:29) 정치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신문들의 '유료부수 부풀리기 의혹'과 관련해 수사 의뢰가 필요할 수도 있다며 "법률자문을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황 장관은 오늘(24일) 국회 문체위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이 문체부가 신문들의 '유료부수 부풀리기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다고 묻자, "사무감사를 종료하고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황 장관은 이어 발행부수를 속여 광고주를 유인하는 것은 위법이라는 지적에, "문체부의 사무감사에는 한계가 있어서 수사에 가깝게 의뢰를 하거나 해야 한다"며 "문체부가 의뢰할 수 있는지, 법률 자문을 맡긴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반면,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은 "여당이 언론관계 법령 개정을 주장하는 상황에서 이런 내용이 나왔다"며 "특정 언론이 거론되는 것조차도 사전에 계획된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노웅래 미디어·언론 상생TF 단장은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체부 실사 결과 조선일보가 보고한 유료부수 116만 부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가짜로 드러났다"면서 "조선일보는 뻥튀기한 부수를 근거로 최근 5년 동안 언론진흥재단으로부터 20억 원이 넘는 지원금을 부정 수령하고, 정부 광고에도 높은 단가가 적용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황희 “신문 부수조작 의혹 사무감사 종료…수사 의뢰도 검토중”
    • 입력 2021-02-24 11:24:34
    • 수정2021-02-24 14:29:08
    정치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신문들의 '유료부수 부풀리기 의혹'과 관련해 수사 의뢰가 필요할 수도 있다며 "법률자문을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황 장관은 오늘(24일) 국회 문체위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이 문체부가 신문들의 '유료부수 부풀리기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다고 묻자, "사무감사를 종료하고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황 장관은 이어 발행부수를 속여 광고주를 유인하는 것은 위법이라는 지적에, "문체부의 사무감사에는 한계가 있어서 수사에 가깝게 의뢰를 하거나 해야 한다"며 "문체부가 의뢰할 수 있는지, 법률 자문을 맡긴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반면,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은 "여당이 언론관계 법령 개정을 주장하는 상황에서 이런 내용이 나왔다"며 "특정 언론이 거론되는 것조차도 사전에 계획된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노웅래 미디어·언론 상생TF 단장은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체부 실사 결과 조선일보가 보고한 유료부수 116만 부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가짜로 드러났다"면서 "조선일보는 뻥튀기한 부수를 근거로 최근 5년 동안 언론진흥재단으로부터 20억 원이 넘는 지원금을 부정 수령하고, 정부 광고에도 높은 단가가 적용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