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윤석열 장모 ‘추모공원 이권 개입’ 의혹 재수사
입력 2021.02.24 (12:19) 수정 2021.02.24 (13: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가 추모공원 이권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경찰이 재수사에 나섰습니다.

지난해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넘긴 사건이었는데 검찰이 재수사해달라고 요청한 겁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 씨가 이권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이른바 '추모공원 경영권 강탈' 의혹.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수사대는 최근 검찰의 보완수사 요청으로 추모공원 의혹 등에 대해 재수사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와 관련 추모공원 의혹과 최 씨의 잔고 증명서 위조 의혹 등을 고소·고발한 노 모 씨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노 씨는 지난해 1월, 장모 최 씨의 측근인 김 모 씨가 추모공원 시행사 이사회 회의록 등을 위조해 자신의 추모공원 경영권을 강탈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냈습니다.

노 씨는 경영권 강탈 과정에서 장모 최 씨가 노 씨로부터 명의신탁 받은 추모공원 시행사의 주식 10%를 김 씨에게 넘기는 등 최 씨가 경영권 강탈을 도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사건을 수사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해 12월, 최 씨 관련 사건들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하지만 수사 기록을 검토한 검찰은 이미 재판이 진행 중인 최 씨의 잔고 증명서 위조 혐의 이외 다른 사건 모두를 보완수사 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지난해 연말에 재지휘가 내려갔다"라며 "수사권 조정 법령 시행에 따라 지난 달 보완 수사 요구 결정문을 보냈다"라고 밝혔습니다.

장모 최 씨는 지난해, 경기 성남시의 땅을 사들이는 과정에서 340억 원대의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 또 경기 파주시의 요양병원 개설과 운영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 등으로 각각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영상편집:이상철
  • 경찰, 윤석열 장모 ‘추모공원 이권 개입’ 의혹 재수사
    • 입력 2021-02-24 12:19:43
    • 수정2021-02-24 13:09:54
    뉴스 12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가 추모공원 이권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경찰이 재수사에 나섰습니다.

지난해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넘긴 사건이었는데 검찰이 재수사해달라고 요청한 겁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 씨가 이권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이른바 '추모공원 경영권 강탈' 의혹.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수사대는 최근 검찰의 보완수사 요청으로 추모공원 의혹 등에 대해 재수사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와 관련 추모공원 의혹과 최 씨의 잔고 증명서 위조 의혹 등을 고소·고발한 노 모 씨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노 씨는 지난해 1월, 장모 최 씨의 측근인 김 모 씨가 추모공원 시행사 이사회 회의록 등을 위조해 자신의 추모공원 경영권을 강탈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냈습니다.

노 씨는 경영권 강탈 과정에서 장모 최 씨가 노 씨로부터 명의신탁 받은 추모공원 시행사의 주식 10%를 김 씨에게 넘기는 등 최 씨가 경영권 강탈을 도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사건을 수사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해 12월, 최 씨 관련 사건들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하지만 수사 기록을 검토한 검찰은 이미 재판이 진행 중인 최 씨의 잔고 증명서 위조 혐의 이외 다른 사건 모두를 보완수사 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지난해 연말에 재지휘가 내려갔다"라며 "수사권 조정 법령 시행에 따라 지난 달 보완 수사 요구 결정문을 보냈다"라고 밝혔습니다.

장모 최 씨는 지난해, 경기 성남시의 땅을 사들이는 과정에서 340억 원대의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 또 경기 파주시의 요양병원 개설과 운영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 등으로 각각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영상편집:이상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