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접종 동의 안하면 관서장 면담”… 구급대원 코로나 백신 강권 논란
입력 2021.02.24 (21:43) 수정 2021.02.24 (2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모레(26일)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엔 의심환자나 확진자의 이송을 돕는 소방 구급대원도 포함돼 있습니다.

소방 당국도 이들을 대상으로 접종 동의 여부를 조사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소방당국이 접종을 사실상 강권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문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일선 소방서 119구급대원인 A 씨.

이달 중순 소속 소방서에서 실시한 백신 접종 동의 여부 조사에서 백신 주사를 맞지 않겠다고 응답했습니다.

[A 씨/현직 구급대원/음성변조 : "개인의 신체에 의료 행위를 행하는거잖아요. 개인의 선택의 자유를 주는게 옳다고 보고요."]

하지만 며칠 뒤 마음을 바꿨습니다.

소방청에서 내려온 공문에 적힌 내용 때문입니다.

공문을 보면 특별한 사유로 접종을 희망하지 않는 직원의 경우 면담을 통해 그 사유를 확인하라고 돼 있습니다.

면담 주체는 소방관서장, 즉 각 시도 소방본부장이나 일선 소방서장입니다.

A 씨는 이 부분이 백신 접종을 강요하는 압박으로 느껴졌습니다.

[A 씨/현직 구급대원/음성변조 : "일선에서 뛰는 현장 대원들이 관서장하고 일대일 면담하는 경우는 거의 드물거든요. 저희도 모르게 인사적으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저는 생각이 들었고요."]

이런 부담을 느낀 건 A 씨뿐만이 아닙니다.

한 지역 소방본부 익명 게시판에는 '공무원은 신체의 자유같은 기본권도 없냐', '막무가내로 강요하니 반발이 생긴다'는 글들이 올라왔습니다.

일반인의 경우처럼 접종을 미룰 수 있게 해달라는 겁니다.

'접종의 자유를 달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 청원도 이어졌습니다.

이 같은 문제 제기가 계속되자 소방청은 설명 자료를 내고, 접종은 강제가 아니며 접종하지 않는다고 해도 불이익을 받는 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다만 지금까지 코로나19에 확진된 소방공무원 수가 100명에 이르고 소방 활동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백신 접종을 강하게 권고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촬영기자:류재현/영상편집:김은주/그래픽:김현석
  • “접종 동의 안하면 관서장 면담”… 구급대원 코로나 백신 강권 논란
    • 입력 2021-02-24 21:43:33
    • 수정2021-02-24 21:51:40
    뉴스 9
[앵커]

모레(26일)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엔 의심환자나 확진자의 이송을 돕는 소방 구급대원도 포함돼 있습니다.

소방 당국도 이들을 대상으로 접종 동의 여부를 조사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소방당국이 접종을 사실상 강권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문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일선 소방서 119구급대원인 A 씨.

이달 중순 소속 소방서에서 실시한 백신 접종 동의 여부 조사에서 백신 주사를 맞지 않겠다고 응답했습니다.

[A 씨/현직 구급대원/음성변조 : "개인의 신체에 의료 행위를 행하는거잖아요. 개인의 선택의 자유를 주는게 옳다고 보고요."]

하지만 며칠 뒤 마음을 바꿨습니다.

소방청에서 내려온 공문에 적힌 내용 때문입니다.

공문을 보면 특별한 사유로 접종을 희망하지 않는 직원의 경우 면담을 통해 그 사유를 확인하라고 돼 있습니다.

면담 주체는 소방관서장, 즉 각 시도 소방본부장이나 일선 소방서장입니다.

A 씨는 이 부분이 백신 접종을 강요하는 압박으로 느껴졌습니다.

[A 씨/현직 구급대원/음성변조 : "일선에서 뛰는 현장 대원들이 관서장하고 일대일 면담하는 경우는 거의 드물거든요. 저희도 모르게 인사적으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저는 생각이 들었고요."]

이런 부담을 느낀 건 A 씨뿐만이 아닙니다.

한 지역 소방본부 익명 게시판에는 '공무원은 신체의 자유같은 기본권도 없냐', '막무가내로 강요하니 반발이 생긴다'는 글들이 올라왔습니다.

일반인의 경우처럼 접종을 미룰 수 있게 해달라는 겁니다.

'접종의 자유를 달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 청원도 이어졌습니다.

이 같은 문제 제기가 계속되자 소방청은 설명 자료를 내고, 접종은 강제가 아니며 접종하지 않는다고 해도 불이익을 받는 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다만 지금까지 코로나19에 확진된 소방공무원 수가 100명에 이르고 소방 활동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백신 접종을 강하게 권고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촬영기자:류재현/영상편집:김은주/그래픽:김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