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주시, ‘강박증 의심’ 주거 환경 개선 지원
입력 2021.02.25 (09:11) 수정 2021.02.25 (09:17)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청주시가 저장 강박증 의심 가구의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깔끄미 봉사단'을 운영합니다.

전체 규모 500여 명의 '깔끄미 봉사단'은 청주시 주거복지센터와 43개 읍·면·동에 각각 소속돼 활동하며, 저장 강박 가구를 발굴하고 집 청소 등 주거 환경개선을 도울 예정입니다.

청주시는 또 심리 치료가 필요한 경우, 보건소나 정신건강복지센터, 병원 등과 연계해줄 방침입니다.
  • 청주시, ‘강박증 의심’ 주거 환경 개선 지원
    • 입력 2021-02-25 09:11:45
    • 수정2021-02-25 09:17:54
    뉴스광장(청주)
청주시가 저장 강박증 의심 가구의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깔끄미 봉사단'을 운영합니다.

전체 규모 500여 명의 '깔끄미 봉사단'은 청주시 주거복지센터와 43개 읍·면·동에 각각 소속돼 활동하며, 저장 강박 가구를 발굴하고 집 청소 등 주거 환경개선을 도울 예정입니다.

청주시는 또 심리 치료가 필요한 경우, 보건소나 정신건강복지센터, 병원 등과 연계해줄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