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옛 대한방직 터 상업 중심 개발 허용…40% 환수조건”
입력 2021.02.25 (21:47) 수정 2021.02.25 (22:01)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주의 옛 대한방직 터를 어떻게 개발할 것인지, 시민들의 중지를 모아온 공론화위원회가 오늘(25), 최종 권고안을 발표했습니다.

상업 개발을 허용하되, 부지의 40 퍼센트를 환수하는 게 골자인데요,

이수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전주 도심의 노른자위 땅인 옛 대한방직 터.

지난 2018년 주식회사 자광은 초고층 타워와 컨벤션센터, 쇼핑시설, 아파트 등을 짓겠다며 전주시에 제안서를 냈지만 전주시는 도심 난개발을 이유로 즉각 거부했습니다.

하지만, 장기간 방치에 따른 논란이 이어지자, 지난해 5월 시민 의견을 구하기 위한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그 후로 10달, 공론화위원회가 여러 차례 회의와 토론, 조사를 거쳐 최종 권고안을 발표했습니다.

공론화위 권고안을 보면, 문화관광과 상업기능 중심의 개발 방식에 대한 의견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용도를 변경할 토지의 40%를 계획이득으로 환수하고, 나머지 60%에 개발을 허용하되, 상업용지 중심시설이 최대 60%를 넘어선 안 된다는 단서를 달았습니다.

[이양재/시민공론화위원장 : "용도 변경 시 토지의 40%를 계획이득으로 환수할 것을 이 시나리오에 제시되어있고 단일 용도가 아닌 주거시설, 상업 업무 시설 녹지 공공시설로 복합구성 하는 내용이 포함돼."]

세부적으로는 용도 변경에 따른 계획이득과 과도한 사적 이익에 대해선 사전 협상 지침을 마련해 환수하고, 기반 시설 부족과 주변 상권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대책 마련을 권고했습니다.

사전 협상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한편, 자광이 사업을 제대로 이행하는지 철저히 감독할 것도 주문했습니다.

권고안은 곧바로 전주시장에게 전달됐습니다.

[박영봉/전주시 생태도시국장 : "우리 시에서는 내부 검토과정, 수용 여부를 빠른 시일 내에 결정하여 민간사업 제안자에게 통보할 예정입니다."]

긴 논의 끝에 공론화위원회가 내놓은 권고안이 대한방직 터 개발에 얼마나 반영될지 관건입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촬영기자:신재복/그래픽:박소현
  • “옛 대한방직 터 상업 중심 개발 허용…40% 환수조건”
    • 입력 2021-02-25 21:46:59
    • 수정2021-02-25 22:01:27
    뉴스9(전주)
[앵커]

전주의 옛 대한방직 터를 어떻게 개발할 것인지, 시민들의 중지를 모아온 공론화위원회가 오늘(25), 최종 권고안을 발표했습니다.

상업 개발을 허용하되, 부지의 40 퍼센트를 환수하는 게 골자인데요,

이수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전주 도심의 노른자위 땅인 옛 대한방직 터.

지난 2018년 주식회사 자광은 초고층 타워와 컨벤션센터, 쇼핑시설, 아파트 등을 짓겠다며 전주시에 제안서를 냈지만 전주시는 도심 난개발을 이유로 즉각 거부했습니다.

하지만, 장기간 방치에 따른 논란이 이어지자, 지난해 5월 시민 의견을 구하기 위한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그 후로 10달, 공론화위원회가 여러 차례 회의와 토론, 조사를 거쳐 최종 권고안을 발표했습니다.

공론화위 권고안을 보면, 문화관광과 상업기능 중심의 개발 방식에 대한 의견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용도를 변경할 토지의 40%를 계획이득으로 환수하고, 나머지 60%에 개발을 허용하되, 상업용지 중심시설이 최대 60%를 넘어선 안 된다는 단서를 달았습니다.

[이양재/시민공론화위원장 : "용도 변경 시 토지의 40%를 계획이득으로 환수할 것을 이 시나리오에 제시되어있고 단일 용도가 아닌 주거시설, 상업 업무 시설 녹지 공공시설로 복합구성 하는 내용이 포함돼."]

세부적으로는 용도 변경에 따른 계획이득과 과도한 사적 이익에 대해선 사전 협상 지침을 마련해 환수하고, 기반 시설 부족과 주변 상권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대책 마련을 권고했습니다.

사전 협상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한편, 자광이 사업을 제대로 이행하는지 철저히 감독할 것도 주문했습니다.

권고안은 곧바로 전주시장에게 전달됐습니다.

[박영봉/전주시 생태도시국장 : "우리 시에서는 내부 검토과정, 수용 여부를 빠른 시일 내에 결정하여 민간사업 제안자에게 통보할 예정입니다."]

긴 논의 끝에 공론화위원회가 내놓은 권고안이 대한방직 터 개발에 얼마나 반영될지 관건입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촬영기자:신재복/그래픽:박소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