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 언론, “트럼프가 임명 설리번 주러 미 대사 계속 유임”
입력 2021.02.26 (02:46) 수정 2021.02.26 (02:4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권에서 임명된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가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한동안 계속 대사직을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설리번 대사는 25일(현지시간) "이번 주 초에 바이든 대통령이 올해에도 정해진 기한 없이 주러 대사로 계속 남아 달라고 내게 요청했다"고 전했습니다.

설리번은 "러시아와 미국 관계, 러시아 국민과 우리의 우정은 큰 의미를 지닌다"면서 "나는 러시아에서 조국을 위해 일하는 것이 큰 영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더 많은 사람과 만나고 이 큰 나라에 대해 더 많은 것을 알기 위해 러시아를 여행할 수 있는 때가 오기를 학수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정권기인 지난 2017년 5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국무부 부장관으로 일했던 설리번은 2019년 주러 대사 취임 선서를 하고 지난해 1월 모스크바에 부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러 언론, “트럼프가 임명 설리번 주러 미 대사 계속 유임”
    • 입력 2021-02-26 02:46:13
    • 수정2021-02-26 02:46:48
    국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권에서 임명된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가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한동안 계속 대사직을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설리번 대사는 25일(현지시간) "이번 주 초에 바이든 대통령이 올해에도 정해진 기한 없이 주러 대사로 계속 남아 달라고 내게 요청했다"고 전했습니다.

설리번은 "러시아와 미국 관계, 러시아 국민과 우리의 우정은 큰 의미를 지닌다"면서 "나는 러시아에서 조국을 위해 일하는 것이 큰 영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더 많은 사람과 만나고 이 큰 나라에 대해 더 많은 것을 알기 위해 러시아를 여행할 수 있는 때가 오기를 학수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정권기인 지난 2017년 5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국무부 부장관으로 일했던 설리번은 2019년 주러 대사 취임 선서를 하고 지난해 1월 모스크바에 부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