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옐런, G20에 코로나 협력 촉구…“저소득국 지원”호소
입력 2021.02.26 (03:07) 수정 2021.02.26 (03:08) 국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25일(현지시간) 주요20개국(G20)을 향해 코로나19 대유행 극복을 위한 협력을 촉구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이날 G20 회원국에 보낸 서한에서 "G20은 비상한 경제적 위기에 국제적 협력 필요성에 의해 창설됐다"며 "우리는 과거 큰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함께 모였고 다시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서한은 26일 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의 화상 회의를 앞두고 보내진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또 백신 접종 확대와 글로벌 경제위기 대응을 역설하면서 G20의 저소득국 지원 노력을 호소했습니다.

그는 저소득국은 백신 접근이 이뤄지지 못한다면 비극적인 추가 인명 손실과 경기회복 지연을 겪을 것이라면서 G20의 지원 확대를 촉구했습니다.

또 저소득국의 부채 부담 대처를 위한 다자 협력을 강조하고 국제통화기금(IMF)의 새로운 특별인출권(SDR) 할당을 통해 저소득국의 보건과 경기회복을 지원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옐런, G20에 코로나 협력 촉구…“저소득국 지원”호소
    • 입력 2021-02-26 03:07:55
    • 수정2021-02-26 03:08:36
    국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25일(현지시간) 주요20개국(G20)을 향해 코로나19 대유행 극복을 위한 협력을 촉구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이날 G20 회원국에 보낸 서한에서 "G20은 비상한 경제적 위기에 국제적 협력 필요성에 의해 창설됐다"며 "우리는 과거 큰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함께 모였고 다시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서한은 26일 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의 화상 회의를 앞두고 보내진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또 백신 접종 확대와 글로벌 경제위기 대응을 역설하면서 G20의 저소득국 지원 노력을 호소했습니다.

그는 저소득국은 백신 접근이 이뤄지지 못한다면 비극적인 추가 인명 손실과 경기회복 지연을 겪을 것이라면서 G20의 지원 확대를 촉구했습니다.

또 저소득국의 부채 부담 대처를 위한 다자 협력을 강조하고 국제통화기금(IMF)의 새로운 특별인출권(SDR) 할당을 통해 저소득국의 보건과 경기회복을 지원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