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주 뺑소니 15㎞ ‘무법 질주’…시민이 추격
입력 2021.02.26 (06:48) 수정 2021.02.26 (06: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만취 상태에서 사고를 내고 달아나던 운전자가 시민의 끈질긴 추격 끝에 붙잡혔습니다.

한밤중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벌어지면서 중앙선 침범은 물론 보행자를 칠 뻔한 아찔한 순간이 이어졌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승합차가 차선을 이리저리 바꾸며 빠른 속도로 내달립니다.

신호 대기 중인 택시를 추돌한 뒤 달아나는 겁니다.

사고를 목격한 다른 택시기사가 경찰에 신고하며 승합차를 쫓습니다.

[택시기사 : "뺑소니 차량 쫓고 있습니다. 택시입니다."]

도주 차량은 건널목을 지나는 행인을 칠 뻔하고,

[택시기사 : "어 보행자 보행자 보행자!!"]

중앙선 침범과 불법 유턴도 계속됩니다.

[택시기사 : "음주는 당연히 의심될 정도의... 조금 비틀거리는 그런 데서 음주도 의심했고... 쫓아가면서 경찰에 계속 위치를 알려 줬던 것 같아요."]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순찰차 9대를 집중 배치한 뒤 주요 길목을 차단했습니다.

도주 차량 운전자는 30분 넘게 도심을 질주한 뒤 차를 버리고 달아나다 검거됐습니다.

검거 당시 운전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수준이었습니다.

만취 상태에서 15km를 달린 운전자는 이곳에서 경찰과 시민들이 길을 막자 겨우 멈춰 섰습니다.

시민의 빠른 신고와 대응이 큰 사고를 막았습니다.

[이지민/부산진경찰서 부암지구대 : "(시민 신고로) 현장이 어딘지를 알고 저희가 도주로를 미리 예상해서 거점 근무하고 목근무(주요 지점 근무)해서 피의 차량을 검거하는 데 도움이 됐습니다."]

경찰은 음주운전과 뺑소니 혐의 등으로 승합차 운전자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김기태
  • 음주 뺑소니 15㎞ ‘무법 질주’…시민이 추격
    • 입력 2021-02-26 06:48:21
    • 수정2021-02-26 06:54:34
    뉴스광장 1부
[앵커]

만취 상태에서 사고를 내고 달아나던 운전자가 시민의 끈질긴 추격 끝에 붙잡혔습니다.

한밤중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벌어지면서 중앙선 침범은 물론 보행자를 칠 뻔한 아찔한 순간이 이어졌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승합차가 차선을 이리저리 바꾸며 빠른 속도로 내달립니다.

신호 대기 중인 택시를 추돌한 뒤 달아나는 겁니다.

사고를 목격한 다른 택시기사가 경찰에 신고하며 승합차를 쫓습니다.

[택시기사 : "뺑소니 차량 쫓고 있습니다. 택시입니다."]

도주 차량은 건널목을 지나는 행인을 칠 뻔하고,

[택시기사 : "어 보행자 보행자 보행자!!"]

중앙선 침범과 불법 유턴도 계속됩니다.

[택시기사 : "음주는 당연히 의심될 정도의... 조금 비틀거리는 그런 데서 음주도 의심했고... 쫓아가면서 경찰에 계속 위치를 알려 줬던 것 같아요."]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순찰차 9대를 집중 배치한 뒤 주요 길목을 차단했습니다.

도주 차량 운전자는 30분 넘게 도심을 질주한 뒤 차를 버리고 달아나다 검거됐습니다.

검거 당시 운전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수준이었습니다.

만취 상태에서 15km를 달린 운전자는 이곳에서 경찰과 시민들이 길을 막자 겨우 멈춰 섰습니다.

시민의 빠른 신고와 대응이 큰 사고를 막았습니다.

[이지민/부산진경찰서 부암지구대 : "(시민 신고로) 현장이 어딘지를 알고 저희가 도주로를 미리 예상해서 거점 근무하고 목근무(주요 지점 근무)해서 피의 차량을 검거하는 데 도움이 됐습니다."]

경찰은 음주운전과 뺑소니 혐의 등으로 승합차 운전자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김기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