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역담당자·병원장…각각의 이유로 선택된 시설 내 첫 접종자들
입력 2021.02.26 (07:11) 수정 2021.02.26 (07:1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서 보셨듯 전국 각지에서 백신 1호 접종자가 나올 텐데요.

접종을 앞두고 각 요양병원에서도 1호 접종자가 속속 정해지고 있습니다.

병원장부터 방역관리자까지 직군도 다양한데요.

이들이 1호 접종자가 된 이유를 서병립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요양병원입니다.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한 모의훈련이 한창입니다.

접종을 하루 앞두고 원활한 접종에 대비하기 위해섭니다.

이 병원의 하루 접종 목표 인원은 20명 내외 사흘 정도면 접종을 마칠 수 있습니다.

1호 접종자도 정해졌습니다.

백신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병원장이 가장 먼저 맞기로 했습니다.

[노동훈/카네이션요양병원장 :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 불안해하시는 분들이 많고요. 병원장인 제가 먼저 맞음으로써 걱정을 해소시킬 수 있을뿐더러 접종률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서 제가 가장 먼저 맞기로 했습니다."]

또 다른 요양병원은 방역관리 담당자가 1호 접종자로 선정됐습니다.

요양병원의 경우 그동안 직원들을 통한 감염 전파 우려가 컸던 만큼 감염 관리를 담당하는 대표자가 먼저 맞음으로써 환자들을 안심시키기 위한 조칩니다.

[김미숙/보바스기념병원 환자안전관리실 과장 : "먼저 접종을 하는 것이 환자분들이 보시기에 어떤 외부로부터의 전파차단을 할 수 있고 좀 더 안전하게 내부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는 믿음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

각 병원의 1호 접종자가 속속 정해지는 가운데 병원의 접종 준비도 마무리 단계입니다.

접종 장소와 접종 후 대기 시설도 마련됐습니다.

혹시 모를 이상 반응에 대비한 치료 공간입니다.

[전병미/카네이션요양병원 수간호사 : "아나필락시스 쇼크라든지 그런 것에 대비해서 약물이라든지, 또 더 심해지는 경우는 정말 기관 삽관까지 해야 된다 그러면 그런 준비까지 다 되어있고 희망에 차서 준비를 다 완료했습니다."]

접종이 코앞으로 다가오자 환자들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안병욱/요양병원 입원환자 : "(가족들이) 우선적으로 맞으니까 잘된 일이라고 격려해 주십니다. 마스크도 좀 벗고 가족들을 만날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영상편집:김은주
  • 방역담당자·병원장…각각의 이유로 선택된 시설 내 첫 접종자들
    • 입력 2021-02-26 07:11:39
    • 수정2021-02-26 07:19:16
    뉴스광장
[앵커]

앞서 보셨듯 전국 각지에서 백신 1호 접종자가 나올 텐데요.

접종을 앞두고 각 요양병원에서도 1호 접종자가 속속 정해지고 있습니다.

병원장부터 방역관리자까지 직군도 다양한데요.

이들이 1호 접종자가 된 이유를 서병립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요양병원입니다.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한 모의훈련이 한창입니다.

접종을 하루 앞두고 원활한 접종에 대비하기 위해섭니다.

이 병원의 하루 접종 목표 인원은 20명 내외 사흘 정도면 접종을 마칠 수 있습니다.

1호 접종자도 정해졌습니다.

백신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병원장이 가장 먼저 맞기로 했습니다.

[노동훈/카네이션요양병원장 :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 불안해하시는 분들이 많고요. 병원장인 제가 먼저 맞음으로써 걱정을 해소시킬 수 있을뿐더러 접종률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서 제가 가장 먼저 맞기로 했습니다."]

또 다른 요양병원은 방역관리 담당자가 1호 접종자로 선정됐습니다.

요양병원의 경우 그동안 직원들을 통한 감염 전파 우려가 컸던 만큼 감염 관리를 담당하는 대표자가 먼저 맞음으로써 환자들을 안심시키기 위한 조칩니다.

[김미숙/보바스기념병원 환자안전관리실 과장 : "먼저 접종을 하는 것이 환자분들이 보시기에 어떤 외부로부터의 전파차단을 할 수 있고 좀 더 안전하게 내부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는 믿음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

각 병원의 1호 접종자가 속속 정해지는 가운데 병원의 접종 준비도 마무리 단계입니다.

접종 장소와 접종 후 대기 시설도 마련됐습니다.

혹시 모를 이상 반응에 대비한 치료 공간입니다.

[전병미/카네이션요양병원 수간호사 : "아나필락시스 쇼크라든지 그런 것에 대비해서 약물이라든지, 또 더 심해지는 경우는 정말 기관 삽관까지 해야 된다 그러면 그런 준비까지 다 되어있고 희망에 차서 준비를 다 완료했습니다."]

접종이 코앞으로 다가오자 환자들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안병욱/요양병원 입원환자 : "(가족들이) 우선적으로 맞으니까 잘된 일이라고 격려해 주십니다. 마스크도 좀 벗고 가족들을 만날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영상편집:김은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