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증평군, ‘불법 개농장’ 개 80여 마리 임시 보호
입력 2021.02.26 (07:53) 수정 2021.02.26 (08:10)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증평군이 개를 불법으로 도살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농장에 있던 개 80여 마리를 임시 보호하기로 했습니다.

증평군은 예산 700만 원을 투입해 증평군 증평읍의 빈 축사를 임시 보호 시설로 지정해 주기적으로 질병 검사를 하고 입양 공고를 내기로 했습니다.
  • 증평군, ‘불법 개농장’ 개 80여 마리 임시 보호
    • 입력 2021-02-26 07:53:48
    • 수정2021-02-26 08:10:40
    뉴스광장(청주)
증평군이 개를 불법으로 도살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농장에 있던 개 80여 마리를 임시 보호하기로 했습니다.

증평군은 예산 700만 원을 투입해 증평군 증평읍의 빈 축사를 임시 보호 시설로 지정해 주기적으로 질병 검사를 하고 입양 공고를 내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