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로이터 “네덜란드 의회, ‘중국에서 위구르족 집단학살’”
입력 2021.02.26 (08:52) 수정 2021.02.26 (09:31) 국제
중국이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에서 소수 민족을 탄압했다고 비판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네덜란드 의회는 25일(현지시간) 유럽 국가 중에서는 처음으로 “중국에서 소수집단인 위구르족에 대한 집단학살(genocide)이 일어나고 있다”라는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네덜란드 의회는 중국 정부에 책임이 있다고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중국 정부의 조치는 1948년 발효한 유엔 ‘제노사이드 협약’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규탄했습니다.

그러나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는 결의안에 반대표를 던졌으며, 스테프 블로크 네덜란드 외무장관도 ‘집단학살’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길 원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제사회에서 중국의 위구르족 탄압을 비판하는 목소리는 꾸준히 제기되고 있습니다.

캐나다 의회는 지난 22일 중국이 신장에서 위구르족을 대상으로 집단학살을 자행한다며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같은 날 영국과 독일 외무장관도 “신장의 상황은 도리에서 벗어났다”면서 중국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로이터 “네덜란드 의회, ‘중국에서 위구르족 집단학살’”
    • 입력 2021-02-26 08:52:37
    • 수정2021-02-26 09:31:16
    국제
중국이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에서 소수 민족을 탄압했다고 비판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네덜란드 의회는 25일(현지시간) 유럽 국가 중에서는 처음으로 “중국에서 소수집단인 위구르족에 대한 집단학살(genocide)이 일어나고 있다”라는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네덜란드 의회는 중국 정부에 책임이 있다고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중국 정부의 조치는 1948년 발효한 유엔 ‘제노사이드 협약’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규탄했습니다.

그러나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는 결의안에 반대표를 던졌으며, 스테프 블로크 네덜란드 외무장관도 ‘집단학살’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길 원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제사회에서 중국의 위구르족 탄압을 비판하는 목소리는 꾸준히 제기되고 있습니다.

캐나다 의회는 지난 22일 중국이 신장에서 위구르족을 대상으로 집단학살을 자행한다며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같은 날 영국과 독일 외무장관도 “신장의 상황은 도리에서 벗어났다”면서 중국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