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미 3살 여아 부검 결과 ‘사망원인 미상’
입력 2021.02.26 (11:10) 수정 2021.02.26 (12:00) 사회
경북 구미의 한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살 여아에 대한 중간 부검 결과가 사망원인 미상으로 나왔습니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국과수 중간 부검 결과 사망원인은 미상이고 뼈가 부러진 흔적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여아가 숨진 뒤 약 6개월간 방치되면서 장기가 부패해 사망원인을 구체적으로 확인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면서, 굶어 숨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친모 22살 A 씨는 3살 딸을 방치하고 숨지게 한 혐의로 지난 19일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살인과 아동복지법, 아동수당법, 영유아보육법 위반 등 4개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구미 3살 여아 부검 결과 ‘사망원인 미상’
    • 입력 2021-02-26 11:10:26
    • 수정2021-02-26 12:00:25
    사회
경북 구미의 한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살 여아에 대한 중간 부검 결과가 사망원인 미상으로 나왔습니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국과수 중간 부검 결과 사망원인은 미상이고 뼈가 부러진 흔적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여아가 숨진 뒤 약 6개월간 방치되면서 장기가 부패해 사망원인을 구체적으로 확인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면서, 굶어 숨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친모 22살 A 씨는 3살 딸을 방치하고 숨지게 한 혐의로 지난 19일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살인과 아동복지법, 아동수당법, 영유아보육법 위반 등 4개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