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은행, 미얀마 군정 재정지원 중단
입력 2021.02.26 (11:19) 수정 2021.02.26 (11:30) 국제
세계은행이 미얀마의 군사 쿠데타 이후 미얀마에 대한 자금 지원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간 25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세계은행의 미얀마 담당국장이 미얀마 정부에 보낸 서한을 입수해 "세계은행이 2월1일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 이후 이뤄진 인출 요청 건에 대해 지불을 중단했다"고 전했습니다.

세계은행은 22일자 서한에서 "이미 지불된 자금은 세계은행과 합의된, 적합한 경비에만 사용될 수 있으며, 현 시점에서 필요하지 않은 프로젝트 자금은 회수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은행은 홈페이지에서도 "미얀마의 상황을 면밀히 감시하고 평가하면서 우리는 2월1일부터 미얀마의 프로젝트 수행에 대한 지불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지난주 미얀마에 대한 자금 지원과 관련해 "매우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긴급 지원 등 이미 진행 중인 프로젝트에는 지원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로이터=연합뉴스]
  • 세계은행, 미얀마 군정 재정지원 중단
    • 입력 2021-02-26 11:19:26
    • 수정2021-02-26 11:30:02
    국제
세계은행이 미얀마의 군사 쿠데타 이후 미얀마에 대한 자금 지원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간 25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세계은행의 미얀마 담당국장이 미얀마 정부에 보낸 서한을 입수해 "세계은행이 2월1일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 이후 이뤄진 인출 요청 건에 대해 지불을 중단했다"고 전했습니다.

세계은행은 22일자 서한에서 "이미 지불된 자금은 세계은행과 합의된, 적합한 경비에만 사용될 수 있으며, 현 시점에서 필요하지 않은 프로젝트 자금은 회수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은행은 홈페이지에서도 "미얀마의 상황을 면밀히 감시하고 평가하면서 우리는 2월1일부터 미얀마의 프로젝트 수행에 대한 지불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지난주 미얀마에 대한 자금 지원과 관련해 "매우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긴급 지원 등 이미 진행 중인 프로젝트에는 지원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