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3차 재난지원금, 목표 대비 94.6% 집행…3월 내 마무리
입력 2021.02.26 (11:23) 수정 2021.02.26 (13:46) 경제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과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 현금성 3차 재난지원금이 목표 대비 94.6%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오늘(26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맞춤형 피해지원대책 중 현금 지원 사업은 23일 기준으로 지급 대상 목표 367만 명의 94.6%인 347만 2천 명에게 총 4조 2천억 원 지급이 완료됐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신규 수혜자 등에 대해서도 심사를 거쳐 다음 달 내 지급을 완료할 계획입니다.

일자리 예산은 1월 3조 9천억 원 집행돼 진도율 12.8%를 보여 지난해 1월보다 9천억 원 늘어난 규모로 나타났습니다.

사회간접자본(SOC) 등 정부 조달사업은 올해 계약 전망 51조 1천억 원 중 63%인 32조 2천억 원을 상반기 중 조기 집행할 방침입니다.

안 차관은 4차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경제 위기의 시기에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 것은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다만 한정된 재원을 필요한 곳에 중점 지원함으로써 재정 운영의 효과를 극대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번 추경도 '피해 집중 계층을 선별해 더 두텁게 지원한다'는 방향에 맞춰 재정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안 차관은 "추경은 3월 4일경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라며 "추경 관련 부처들은 추경이 국회를 통과한 직후 지체 없이 집행될 수 있도록 미리 집행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3차 재난지원금, 목표 대비 94.6% 집행…3월 내 마무리
    • 입력 2021-02-26 11:23:42
    • 수정2021-02-26 13:46:25
    경제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과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 현금성 3차 재난지원금이 목표 대비 94.6%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오늘(26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맞춤형 피해지원대책 중 현금 지원 사업은 23일 기준으로 지급 대상 목표 367만 명의 94.6%인 347만 2천 명에게 총 4조 2천억 원 지급이 완료됐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신규 수혜자 등에 대해서도 심사를 거쳐 다음 달 내 지급을 완료할 계획입니다.

일자리 예산은 1월 3조 9천억 원 집행돼 진도율 12.8%를 보여 지난해 1월보다 9천억 원 늘어난 규모로 나타났습니다.

사회간접자본(SOC) 등 정부 조달사업은 올해 계약 전망 51조 1천억 원 중 63%인 32조 2천억 원을 상반기 중 조기 집행할 방침입니다.

안 차관은 4차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경제 위기의 시기에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 것은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다만 한정된 재원을 필요한 곳에 중점 지원함으로써 재정 운영의 효과를 극대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번 추경도 '피해 집중 계층을 선별해 더 두텁게 지원한다'는 방향에 맞춰 재정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안 차관은 "추경은 3월 4일경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라며 "추경 관련 부처들은 추경이 국회를 통과한 직후 지체 없이 집행될 수 있도록 미리 집행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