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서 아시아인 대상 증오범죄 잇따라…한인도 피해
입력 2021.02.26 (12:33) 수정 2021.02.26 (12:3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19 판데믹 이후 미국에서는 아시아인을 상대로 한 증오 범죄가 심해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에선 한국계 20대 남성이 '묻지 마 폭행'을 당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이영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시각으로 지난 16일 LA 한인타운에서 20대 한국계 청년이 히스패닉계 남성 2명에게 폭행을 당했습니다.

피해 남성은 27살 한국계 미국인 데니 김 씨로 코뼈가 골절되고 얼굴에 멍이 드는 피해를 봤습니다.

[데니 김/피해자 : "그들은 제 이마를 가격 한 뒤 눈을 때렸고, 제가 바닥으로 쓰러진 뒤에도 계속해서 폭행했습니다."]

김 씨는 가해자들이 30대로 추정되며 폭행 당시 자신을 향해 인종 차별적 발언을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데니 김/피해자 : "저에게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는 등 인종차별적 발언을 하면서 중국으로 돌아가라고 했습니다."]

LA 경찰국은 이 사건을 혐오범죄로 보고 이 일대의 CCTV 영상과 목격자들을 확보하는 등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북부 새크라멘토 경찰서에도 최근 증오 범죄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한 남성이 아시아계 여성이 운영하는 정육 회사 주차장에 죽은 고양이를 버리고 갔다는 내용입니다.

[켈리 셤/정육 회사 공동 운영자 : "처음엔 이것이 인종차별적 혐오일 거로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미국의 아시아 인권단체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1월까지 47개 주에서 2천 8백여 건의 증오범죄 피해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한인 대상 범죄는 전체의 15%에 달하는 420건으로 41%를 차지한 중국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유형별로는 언어폭력이 45% 서비스 거부 22% 적대적인 신체접촉이 10%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연방 하원은 증오 범죄 청문회와 함께 연방 수사국 FBI가 증오 범죄에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관련 법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영상촬영:유원규/영상편집:장수경
  • 미국서 아시아인 대상 증오범죄 잇따라…한인도 피해
    • 입력 2021-02-26 12:33:22
    • 수정2021-02-26 12:38:50
    뉴스 12
[앵커]

코로나 19 판데믹 이후 미국에서는 아시아인을 상대로 한 증오 범죄가 심해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에선 한국계 20대 남성이 '묻지 마 폭행'을 당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이영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시각으로 지난 16일 LA 한인타운에서 20대 한국계 청년이 히스패닉계 남성 2명에게 폭행을 당했습니다.

피해 남성은 27살 한국계 미국인 데니 김 씨로 코뼈가 골절되고 얼굴에 멍이 드는 피해를 봤습니다.

[데니 김/피해자 : "그들은 제 이마를 가격 한 뒤 눈을 때렸고, 제가 바닥으로 쓰러진 뒤에도 계속해서 폭행했습니다."]

김 씨는 가해자들이 30대로 추정되며 폭행 당시 자신을 향해 인종 차별적 발언을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데니 김/피해자 : "저에게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는 등 인종차별적 발언을 하면서 중국으로 돌아가라고 했습니다."]

LA 경찰국은 이 사건을 혐오범죄로 보고 이 일대의 CCTV 영상과 목격자들을 확보하는 등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북부 새크라멘토 경찰서에도 최근 증오 범죄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한 남성이 아시아계 여성이 운영하는 정육 회사 주차장에 죽은 고양이를 버리고 갔다는 내용입니다.

[켈리 셤/정육 회사 공동 운영자 : "처음엔 이것이 인종차별적 혐오일 거로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미국의 아시아 인권단체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1월까지 47개 주에서 2천 8백여 건의 증오범죄 피해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한인 대상 범죄는 전체의 15%에 달하는 420건으로 41%를 차지한 중국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유형별로는 언어폭력이 45% 서비스 거부 22% 적대적인 신체접촉이 10%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연방 하원은 증오 범죄 청문회와 함께 연방 수사국 FBI가 증오 범죄에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관련 법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영상촬영:유원규/영상편집:장수경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