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경선룰 변경 없다…“개별후보 아닌 국민의 눈높이”
입력 2021.02.26 (13:30) 수정 2021.02.26 (13:59) 정치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의 ‘경선룰’ 문제 제기에 대해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규칙 변경 없이 최종 후보를 예정대로 선출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나경원 전 의원은 100% 시민여론 조사에 대한 ‘역선택’ 우려를, 오세훈 전 시장은 토론 평가단 구성 문제를 제기한 바 있습니다.

당 공관위원장인 정진석 의원은 오늘(26일) 회의 후 “공관위 시작할 때부터 개별 후보들의 눈높이가 아닌 오직 국민의 눈높이와 맞춰 진행을 약속했고, 그 원칙에서 수미일관하게 같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오세훈 전 시장이 요구한 토론 평가단 재구성에 대해서는 “시민과 당원으로 구성된 토론 평가단을 구성하라고 당협에 지침을 내렸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토론 평가단이 토론을 시청도 하지도 않고 평가를 한다는 오 전 시장의 지적에 대해서도 “그건 우리가 검증할 방법이 없다”며 “여론조사에서 역선택을 막을 방법이 없듯이 그런 것도 막을 방법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다만 공관위는 오늘 4인 합동 토론의 평가를 끝으로, 다음 달 1일 토론에 대해서는 평가단 운영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또, 나 전 의원이 제기한 ‘역선택’ 우려에 대해서는 “후보들 간의 4명 후보들 설명회가 있었다”며 “역선택 조항을 넣어달라고 하지만, (나경원 전 의원을 제외한) 다른 세 후보는 반대해서 후보들 간의 합의가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오는 3월 4일에 있을 국민의힘 보궐선거 최종 후보 발표는 후보 전원이 모인 자리에서 공개적으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정진석 위원장은 “발표할 때 여론조사 기관에서 결과를 가져오면 다 보는 앞에서 공개하고 거기에서 확정 발표를 같이하자, 서울과 부산시장 예비후보 7명이 모두 모인 가운데서 하자고 방침을 정했다”고 전했습니다.
  • 국민의힘, 경선룰 변경 없다…“개별후보 아닌 국민의 눈높이”
    • 입력 2021-02-26 13:30:20
    • 수정2021-02-26 13:59:25
    정치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의 ‘경선룰’ 문제 제기에 대해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규칙 변경 없이 최종 후보를 예정대로 선출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나경원 전 의원은 100% 시민여론 조사에 대한 ‘역선택’ 우려를, 오세훈 전 시장은 토론 평가단 구성 문제를 제기한 바 있습니다.

당 공관위원장인 정진석 의원은 오늘(26일) 회의 후 “공관위 시작할 때부터 개별 후보들의 눈높이가 아닌 오직 국민의 눈높이와 맞춰 진행을 약속했고, 그 원칙에서 수미일관하게 같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오세훈 전 시장이 요구한 토론 평가단 재구성에 대해서는 “시민과 당원으로 구성된 토론 평가단을 구성하라고 당협에 지침을 내렸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토론 평가단이 토론을 시청도 하지도 않고 평가를 한다는 오 전 시장의 지적에 대해서도 “그건 우리가 검증할 방법이 없다”며 “여론조사에서 역선택을 막을 방법이 없듯이 그런 것도 막을 방법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다만 공관위는 오늘 4인 합동 토론의 평가를 끝으로, 다음 달 1일 토론에 대해서는 평가단 운영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또, 나 전 의원이 제기한 ‘역선택’ 우려에 대해서는 “후보들 간의 4명 후보들 설명회가 있었다”며 “역선택 조항을 넣어달라고 하지만, (나경원 전 의원을 제외한) 다른 세 후보는 반대해서 후보들 간의 합의가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오는 3월 4일에 있을 국민의힘 보궐선거 최종 후보 발표는 후보 전원이 모인 자리에서 공개적으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정진석 위원장은 “발표할 때 여론조사 기관에서 결과를 가져오면 다 보는 앞에서 공개하고 거기에서 확정 발표를 같이하자, 서울과 부산시장 예비후보 7명이 모두 모인 가운데서 하자고 방침을 정했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