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장선 평택시장 “주한미군 방역 수칙 준수하라” 일침
입력 2021.02.26 (13:59) 수정 2021.02.26 (14:12) 사회
경기 평택시는 최근 오산미공군기지(K-55) 소속 미군을 포함한 외국인들이 사교 파티를 통해 집단감염된 것과 관련, 주한미군 측이 참석한 가운데 재발 방지를 위한 관계기관 회의를 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정장선 평택시장은 “이번 사태로 지역사회에서 미군들의 방역수칙 미이행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며 “주한미군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사회적 거리두기 등 국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주한미군 측은 “이번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영내·외를 불문하고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대한민국의 법 규정을 지키도록 내부를 단속하겠다”고 했다고 시는 전했습니다.

아울러 주한미군은 평택경찰서의 신장동 방역수칙 위반사례 조사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주한미군을 포함한 외국인 20명과 내국인 1명 등 21명은 평택 신장동의 한 현역 미군의 영외 숙소에서 사교 파티를 열어 참석자와 가족 등 1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확진됐습니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당시 일부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장선 평택시장 “주한미군 방역 수칙 준수하라” 일침
    • 입력 2021-02-26 13:59:17
    • 수정2021-02-26 14:12:48
    사회
경기 평택시는 최근 오산미공군기지(K-55) 소속 미군을 포함한 외국인들이 사교 파티를 통해 집단감염된 것과 관련, 주한미군 측이 참석한 가운데 재발 방지를 위한 관계기관 회의를 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정장선 평택시장은 “이번 사태로 지역사회에서 미군들의 방역수칙 미이행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며 “주한미군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사회적 거리두기 등 국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주한미군 측은 “이번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영내·외를 불문하고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대한민국의 법 규정을 지키도록 내부를 단속하겠다”고 했다고 시는 전했습니다.

아울러 주한미군은 평택경찰서의 신장동 방역수칙 위반사례 조사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주한미군을 포함한 외국인 20명과 내국인 1명 등 21명은 평택 신장동의 한 현역 미군의 영외 숙소에서 사교 파티를 열어 참석자와 가족 등 1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확진됐습니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당시 일부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