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 “미국 금리 상승, 자산가격 변동성 확대 모니터링”
입력 2021.02.26 (14:36) 수정 2021.02.26 (14:38) 경제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최근 미국 등 주요국에서 장기 금리가 상승해 인플레이션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자산 가격 변동성 확대 가능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도규상 부위원장은 오늘(26일) 오후 열린 경제 중대본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시장 금리 상승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증가한 가계·기업 부채의 상환 부담을 증가시킬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도 부위원장은 “경제와 금융시장이 위기로부터의 회복을 넘어서 선도 경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잠재리스크를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금융 백신’이 잘 작동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도 부위원장은 또 “코로나 대출의 만기 연장·이자 상환 유예 조치를 9월까지 재연장하는 데에 금융권이 뜻을 모았다”며 “금융 대응 조치를 질서 있게 정상화해 나가기 위한 준비를 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방역 여건, 실물 경기, 금융 위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재 상황을 진단하고 그에 맞춰 금융 대응 조치를 점진적·단계적으로 정상화해 나가는 ‘진단-대응 체계’를 구축·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부연했습니다.

또, 2022년 1월 이후 리보 금리(Libor·런던 은행 간 금리) 산출 중단이 예상됨에 따라 금융권이 긴장감을 갖고 대응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올해 3분기까지 적용 금리를 리보에서 대체 금리로 전환하는 작업을 끝내고 4분기 이후로는 리보 연동 계약의 신규 체결을 중단할 것을 권고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금융위 제공]
  • 금융위 “미국 금리 상승, 자산가격 변동성 확대 모니터링”
    • 입력 2021-02-26 14:36:03
    • 수정2021-02-26 14:38:42
    경제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최근 미국 등 주요국에서 장기 금리가 상승해 인플레이션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자산 가격 변동성 확대 가능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도규상 부위원장은 오늘(26일) 오후 열린 경제 중대본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시장 금리 상승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증가한 가계·기업 부채의 상환 부담을 증가시킬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도 부위원장은 “경제와 금융시장이 위기로부터의 회복을 넘어서 선도 경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잠재리스크를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금융 백신’이 잘 작동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도 부위원장은 또 “코로나 대출의 만기 연장·이자 상환 유예 조치를 9월까지 재연장하는 데에 금융권이 뜻을 모았다”며 “금융 대응 조치를 질서 있게 정상화해 나가기 위한 준비를 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방역 여건, 실물 경기, 금융 위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재 상황을 진단하고 그에 맞춰 금융 대응 조치를 점진적·단계적으로 정상화해 나가는 ‘진단-대응 체계’를 구축·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부연했습니다.

또, 2022년 1월 이후 리보 금리(Libor·런던 은행 간 금리) 산출 중단이 예상됨에 따라 금융권이 긴장감을 갖고 대응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올해 3분기까지 적용 금리를 리보에서 대체 금리로 전환하는 작업을 끝내고 4분기 이후로는 리보 연동 계약의 신규 체결을 중단할 것을 권고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금융위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