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현행 거리두기 2주 더 연장…“재유행하면 의료 자원 부족”
입력 2021.02.26 (21:24) 수정 2021.02.26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기도 양주에서도 스무 명 넘는 집단 감염이 발생했습니다.

국내 신규 확진자 수도 하루 만에 4백 명대로 올라서는 등 감염의 불씨 사그러들지 않고 있는데요.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양주의 남면 산업단지에 근무하는 외국인 노동자 등 22명이 한꺼번에 확진됐습니다.

전남 목포시와 경북 의성군에선 가족 모임과 관련해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습니다.

경기도 여주시 제조업체 관련은 18명, 서울 용산구 대학병원 관련해선 누적 확진자가 250명으로 집계됐고, 남양주시 플라스틱 공장도 현재까지 18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감염재생산지수가 2주 연속 1을 넘고 있고, 다가올 새 학기, 꾸준이 유입되고 있는 변이바이러스 등 위험 요인도 여전합니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현행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인 거리 두기 단계를 다음 달 14일까지 계속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설 연휴 이후 우려했던 급격한 확산은 없었지만, 그렇다고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할 정도의 안정세도 아니라는 판단 때문입니다.

[정세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국무총리 : "만약 대다수 국민들이 백신을 맞기도 전에 재유행이 시작된다면, 의료 자원이 부족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

핵심 방역수칙인 직계 가족을 제외한 5인 이상의 사적 모임 금지도 유지되고, 전국의 유흥시설도 밤 10시까지만 영업이 가능합니다.

한 두시간 정도 영업시간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던 수도권 식당과 카페, 헬스장도 마찬가지로 밤 10시까지만 운영됩니다.

정부는 앞으로 방역 수칙을 어겨 처벌이나 행정처분을 받은 사업주에 대해선 경제적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습니다.

또 고의로 역학 조사를 방해하거나 이로 인해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 확진자 치료비 등에 대한 구상권도 적극적으로 청구한다는 방침입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사업장에서 핵심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경우는 과태료 처분과 별개로 지자체에서 2주간의 집합금지 명령도 내릴 예정입니다."]

방역 수칙을 위반한 사업주와 개인에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지속 가능한 방역 체계를 유지하겠다는 취집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


  • 현행 거리두기 2주 더 연장…“재유행하면 의료 자원 부족”
    • 입력 2021-02-26 21:24:11
    • 수정2021-02-26 22:11:13
    뉴스 9
[앵커]

경기도 양주에서도 스무 명 넘는 집단 감염이 발생했습니다.

국내 신규 확진자 수도 하루 만에 4백 명대로 올라서는 등 감염의 불씨 사그러들지 않고 있는데요.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양주의 남면 산업단지에 근무하는 외국인 노동자 등 22명이 한꺼번에 확진됐습니다.

전남 목포시와 경북 의성군에선 가족 모임과 관련해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습니다.

경기도 여주시 제조업체 관련은 18명, 서울 용산구 대학병원 관련해선 누적 확진자가 250명으로 집계됐고, 남양주시 플라스틱 공장도 현재까지 18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감염재생산지수가 2주 연속 1을 넘고 있고, 다가올 새 학기, 꾸준이 유입되고 있는 변이바이러스 등 위험 요인도 여전합니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현행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인 거리 두기 단계를 다음 달 14일까지 계속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설 연휴 이후 우려했던 급격한 확산은 없었지만, 그렇다고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할 정도의 안정세도 아니라는 판단 때문입니다.

[정세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국무총리 : "만약 대다수 국민들이 백신을 맞기도 전에 재유행이 시작된다면, 의료 자원이 부족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

핵심 방역수칙인 직계 가족을 제외한 5인 이상의 사적 모임 금지도 유지되고, 전국의 유흥시설도 밤 10시까지만 영업이 가능합니다.

한 두시간 정도 영업시간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던 수도권 식당과 카페, 헬스장도 마찬가지로 밤 10시까지만 운영됩니다.

정부는 앞으로 방역 수칙을 어겨 처벌이나 행정처분을 받은 사업주에 대해선 경제적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습니다.

또 고의로 역학 조사를 방해하거나 이로 인해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 확진자 치료비 등에 대한 구상권도 적극적으로 청구한다는 방침입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사업장에서 핵심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경우는 과태료 처분과 별개로 지자체에서 2주간의 집합금지 명령도 내릴 예정입니다."]

방역 수칙을 위반한 사업주와 개인에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지속 가능한 방역 체계를 유지하겠다는 취집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