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일본과 언제든 대화할 준비…미래지향적 발전 힘쏟아야”
입력 2021.03.01 (11:08) 수정 2021.03.01 (11:1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일)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역지사지의 자세로 머리를 맞대면 과거의 문제도 얼마든지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과 우리 사이에는 과거 불행했던 역사가 있다”며 “오늘은 불행했던 역사 속에서 가장 극적이었던 순간을 기억하는 날이며 우리는 그 역사를 잊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가해자는 잊을 수 있어도 피해자는 잊지 못하는 법”이라면서도 “그러나 100년이 지난 지금 양국은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이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과거의 역사를 직시하면서 교훈을 얻어야 하나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는 없다”며 “과거의 문제는 과거의 문제대로 해결해 나가면서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한국 정부는 언제나 피해자 중심주의 입장에서 지혜로운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며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의 협력은 동북아의 안정과 공동번영에 도움이 되며, 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함께 준비할 때로 이웃 나라 간 협력이 지금처럼 중요한 때가 없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열리는 도쿄 올림픽이 기회라고도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도 협력하겠다”며 “도쿄 올림픽이 한일, 남북, 북일 그리고 북미 간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노력도 계속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에 북한이 참여한다면 한반도와 동아시아에 상생과 평화의 물꼬를 트는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일본과 언제든 대화할 준비…미래지향적 발전 힘쏟아야”
    • 입력 2021-03-01 11:08:51
    • 수정2021-03-01 11:10:1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일)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역지사지의 자세로 머리를 맞대면 과거의 문제도 얼마든지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과 우리 사이에는 과거 불행했던 역사가 있다”며 “오늘은 불행했던 역사 속에서 가장 극적이었던 순간을 기억하는 날이며 우리는 그 역사를 잊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가해자는 잊을 수 있어도 피해자는 잊지 못하는 법”이라면서도 “그러나 100년이 지난 지금 양국은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이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과거의 역사를 직시하면서 교훈을 얻어야 하나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는 없다”며 “과거의 문제는 과거의 문제대로 해결해 나가면서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한국 정부는 언제나 피해자 중심주의 입장에서 지혜로운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며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의 협력은 동북아의 안정과 공동번영에 도움이 되며, 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함께 준비할 때로 이웃 나라 간 협력이 지금처럼 중요한 때가 없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열리는 도쿄 올림픽이 기회라고도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도 협력하겠다”며 “도쿄 올림픽이 한일, 남북, 북일 그리고 북미 간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노력도 계속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에 북한이 참여한다면 한반도와 동아시아에 상생과 평화의 물꼬를 트는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