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효능 낮은 코로나19 백신이라도 빨리 접종해야 희생자 줄인다”
입력 2021.03.02 (21:28) 수정 2021.03.02 (21:39) 국제
효능이 낮은 코로나19 백신이라도 많은 사람에게 빠르게 접종하는 것이 코로나19 확진자나 중증 환자, 사망자 등 희생자를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브루스 Y. 리 뉴욕시립대 공중보건·보건정책대학원 교수 연구팀이 두가지 시나리오에 따른 시뮬레이션 결과를 비교해 미국 예방의학저널(AJPM)에 발표한 논문을 독일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FAZ)이 인용해 현지시간으로 2일 보도했습니다.

첫 시나리오에서는 매일 미국인 100만 명에게 평균 면역효과가 90% 이상인 바이오엔테크·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접종할 경우 인구의 60%가 면역성을 갖게 되기까지는 6개월 이상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두번째 시나리오에서 매일 미국인 150만명에게 평균 면역효과가 약 66%인 존슨앤드존슨(J&J) 백신을 접종할 경우에는 인구의 60%가 면역성을 갖게 되기까지는 4개월 걸리는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효능이 낮은 백신이라도 두번째 시나리오처럼 더 많은 이들에게 빠르게 접종하면,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38만명 줄어들고, 병원 입원환자는 5만1천명 줄어들며, 사망자는 6천명 감소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습니다.

리 교수는 “많은 이들에게 가능한 한 빨리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생명을 가장 많이 구한다”면서 “개인에 있어서도 효능이 덜한 백신을 맞는 게 코로나19가 중증으로 전환되지 않도록 해주는 근본적인 보호 조처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연구결과는 평균 면역효과가 70.4%로 낮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독일에서 접종되지 않고 방치되고 있는데 대해 시사점이 있다고 FAZ는 지적했습니다.

우선순위 접종대상자들이 접종을 꺼리면서 현재 독일에 공급된 AZ백신 가운데 접종이 이뤄진 물량은 16.5%에 불과합니다.

  • “효능 낮은 코로나19 백신이라도 빨리 접종해야 희생자 줄인다”
    • 입력 2021-03-02 21:28:47
    • 수정2021-03-02 21:39:15
    국제
효능이 낮은 코로나19 백신이라도 많은 사람에게 빠르게 접종하는 것이 코로나19 확진자나 중증 환자, 사망자 등 희생자를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브루스 Y. 리 뉴욕시립대 공중보건·보건정책대학원 교수 연구팀이 두가지 시나리오에 따른 시뮬레이션 결과를 비교해 미국 예방의학저널(AJPM)에 발표한 논문을 독일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FAZ)이 인용해 현지시간으로 2일 보도했습니다.

첫 시나리오에서는 매일 미국인 100만 명에게 평균 면역효과가 90% 이상인 바이오엔테크·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접종할 경우 인구의 60%가 면역성을 갖게 되기까지는 6개월 이상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두번째 시나리오에서 매일 미국인 150만명에게 평균 면역효과가 약 66%인 존슨앤드존슨(J&J) 백신을 접종할 경우에는 인구의 60%가 면역성을 갖게 되기까지는 4개월 걸리는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효능이 낮은 백신이라도 두번째 시나리오처럼 더 많은 이들에게 빠르게 접종하면,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38만명 줄어들고, 병원 입원환자는 5만1천명 줄어들며, 사망자는 6천명 감소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습니다.

리 교수는 “많은 이들에게 가능한 한 빨리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생명을 가장 많이 구한다”면서 “개인에 있어서도 효능이 덜한 백신을 맞는 게 코로나19가 중증으로 전환되지 않도록 해주는 근본적인 보호 조처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연구결과는 평균 면역효과가 70.4%로 낮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독일에서 접종되지 않고 방치되고 있는데 대해 시사점이 있다고 FAZ는 지적했습니다.

우선순위 접종대상자들이 접종을 꺼리면서 현재 독일에 공급된 AZ백신 가운데 접종이 이뤄진 물량은 16.5%에 불과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