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타격’ 여성 고용위기 대책…“일자리 회복·복귀 지원”
입력 2021.03.04 (12:17) 수정 2021.03.04 (13:13) 사회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여성 고용에 대해 정부가 여성의 일자리를 회복하고 노동시장 복귀를 지원하는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오늘(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 부처 합동으로 마련된 ‘코로나19 여성 고용위기 회복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정 장관은 먼저 돌봄과 노동을 함께하는 여성들의 어려움은 훨씬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지난 1월 여성 일자리가 59만 7천 개가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여성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큰 이유는 여성 취업자가 대면 서비스업종에 집중돼 있고, 휴교와 휴원 등으로 인한 돌봄 공백이 발생하면서 돌봄 책임이 주로 여성에게 전가돼 경력단절 위기에 노출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 장관은 이에 대해 “그동안 누적되어 온 노동시장 성별 격차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정 장관은 정부 부처 합동으로 마련된 고용위기 회복대책 중 첫 번째로 ‘코로나19 대응 일자리 회복·유지’를 제시했습니다.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공공과 민간 부문에서의 여성 일자리를 확대하고, 돌봄·교육·디지털 등 서비스 확대가 예상되는 분야를 중심으로 여성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입니다. 경력단절여성 채용기업에는 만 8천 명 규모의 특별고용촉진장려금을 지급하는 등 여성 채용 촉진을 위한 지원 규모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여성의 빠른 노동시장 복귀를 위해 취·창업 등 고용서비스도 강화할 예정입니다. 맞춤형 취업 지원과 최대 3백만 원의 구직촉진수당을 지원하는 국민취업지원제도 중 비경제 활동자를 대상으로 하는 사업 분야에서 고용피해가 집중된 중장년 여성을 집중적으로 선발하고 지원하도록 한다는 방침입니다.

정 장관은 또 여성 일자리의 근본적 체질 개선과 성별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2006년부터 시행돼 온 대표적 여성 고용정책인 ‘적극적 고용개선조치제도(AA)’ 개편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의 업종별 상대평가는 업종 간 여성고용격차를 해소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노동시장 내 성별업종분리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절대평가 요소를 도입하는 등 여성고용비율이 현저히 낮은 업종에서 고용을 늘린다는 계획입니다.

마지막으로 여성 고용 정책 기반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경력단절여성의 재취업 중심 정책 체계에서 경력단절을 예방하고, 생애 경력설계를 지원하는 방향으로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촉진법’을 개정할 방침입니다.

정 장관은 이번 추경 사업 등 과제 추진으로 총 130여만 명의 여성이 정책의 수혜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 ‘코로나19 타격’ 여성 고용위기 대책…“일자리 회복·복귀 지원”
    • 입력 2021-03-04 12:17:16
    • 수정2021-03-04 13:13:02
    사회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여성 고용에 대해 정부가 여성의 일자리를 회복하고 노동시장 복귀를 지원하는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오늘(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 부처 합동으로 마련된 ‘코로나19 여성 고용위기 회복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정 장관은 먼저 돌봄과 노동을 함께하는 여성들의 어려움은 훨씬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지난 1월 여성 일자리가 59만 7천 개가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여성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큰 이유는 여성 취업자가 대면 서비스업종에 집중돼 있고, 휴교와 휴원 등으로 인한 돌봄 공백이 발생하면서 돌봄 책임이 주로 여성에게 전가돼 경력단절 위기에 노출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 장관은 이에 대해 “그동안 누적되어 온 노동시장 성별 격차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정 장관은 정부 부처 합동으로 마련된 고용위기 회복대책 중 첫 번째로 ‘코로나19 대응 일자리 회복·유지’를 제시했습니다.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공공과 민간 부문에서의 여성 일자리를 확대하고, 돌봄·교육·디지털 등 서비스 확대가 예상되는 분야를 중심으로 여성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입니다. 경력단절여성 채용기업에는 만 8천 명 규모의 특별고용촉진장려금을 지급하는 등 여성 채용 촉진을 위한 지원 규모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여성의 빠른 노동시장 복귀를 위해 취·창업 등 고용서비스도 강화할 예정입니다. 맞춤형 취업 지원과 최대 3백만 원의 구직촉진수당을 지원하는 국민취업지원제도 중 비경제 활동자를 대상으로 하는 사업 분야에서 고용피해가 집중된 중장년 여성을 집중적으로 선발하고 지원하도록 한다는 방침입니다.

정 장관은 또 여성 일자리의 근본적 체질 개선과 성별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2006년부터 시행돼 온 대표적 여성 고용정책인 ‘적극적 고용개선조치제도(AA)’ 개편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의 업종별 상대평가는 업종 간 여성고용격차를 해소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노동시장 내 성별업종분리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절대평가 요소를 도입하는 등 여성고용비율이 현저히 낮은 업종에서 고용을 늘린다는 계획입니다.

마지막으로 여성 고용 정책 기반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경력단절여성의 재취업 중심 정책 체계에서 경력단절을 예방하고, 생애 경력설계를 지원하는 방향으로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촉진법’을 개정할 방침입니다.

정 장관은 이번 추경 사업 등 과제 추진으로 총 130여만 명의 여성이 정책의 수혜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