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윤석열 총장 사의 수용…신현수 민정수석 사표 수리
입력 2021.03.04 (21:07) 수정 2021.03.05 (08: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바로 수용했습니다.

또 그 동안 여러차례 사의를 표명해 온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표도 전격 수리했습니다.

청와대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우수경 기자!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의 사의를 한 시간만에 곧바로 수용했어요?

[기자]

더 이상은 함께 갈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4일) 하루 청와대 발표들을 요약하면 속전속결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브리핑 또한 이례적으로 짧았는데요.

단 한 문장만 발표했습니다.

윤 총장의 발표에 대해 이런 저런 말을 붙이며 굳이 각을 세워 크게 대응하지 않겠다, 이런 기조로 읽힙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신년 기자회견 때만해도 윤 총장을 "문재인 정부의 검찰 총장"이다, 이렇게 정의 내렸는데요.

하지만 최근 윤 총장의 행보에 청와대는 우회적이지만 분명하게 불쾌감을 표시해 왔습니다.

그리고 사의 한시간만에 짤막한 한 마디로 사의를 수용하는 수순을 밟게 됐습니다.

[앵커]

민정수석 사표도요, 대통령이 여러 차례 만류 했었기 때문에 고민하는 시간이 좀 더 길 거란 분석이 있었는데요?

[기자]

신 수석 사표 수리 발표는 윤 총장 사의 수용 불과 45분 뒤에 이뤄졌습니다.

지난달 22일 거취를 일임받은 지 열흘 만입니다.

임명 63일 만에 물러나는만큼 문재인 정부 최단명 민정수석으로 기록될 가능성이 큽니다.

갑작스러운 면도 있지만, 사실 윤 총장 입장 발표 이후 청와대 안팎에서는 신 수석의 사표도 곧 수리되는 거 아니냐는 전망들이 나왔었습니다.

일단 신 전 수석은 첫 검찰 출신 민정수석이었구요.

여권이 추진중인 중수청 설치 등 굵직한 검찰개혁 이슈들에서 시각 차를 보인만큼 더 이상 함께 가긴 어렵겠다, 이런 결론을 내린 것으로 해석됩니다.

결국 검찰을 둘러싸고 계속된 갈등 국면을 이제 매듭짓고, 앞으로는 민생 현안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여줄 때라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후임으로 임명된 김진국 감사위원은 변호사 출신인데요.

검찰과의 관계를 위해 검찰 출신 민정수석을 임명하는 일은 이제 없다, 이런 시그널로도 해석해 볼 수 있겠습니다.

[앵커]

그럼 윤 총장 사퇴로 돌아가서... 정치권에서도 여야 모두 민감할 수밖에 없을 것 같은데요?

[기자]

정치권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습니다.

민주당은 윤 총장이 정치적 득실을 따져 사퇴를 결정했다고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불의하고 무도한 정권이 검찰총장마저 축출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범보수 야권에선 윤 총장과 힘을 합칠 수 있다는 기대감도 감지되는데, 정치권 파장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조현관 허용석/영상편집:이재연
  • 문 대통령, 윤석열 총장 사의 수용…신현수 민정수석 사표 수리
    • 입력 2021-03-04 21:07:20
    • 수정2021-03-05 08:05:07
    뉴스 9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바로 수용했습니다.

또 그 동안 여러차례 사의를 표명해 온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표도 전격 수리했습니다.

청와대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우수경 기자!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의 사의를 한 시간만에 곧바로 수용했어요?

[기자]

더 이상은 함께 갈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4일) 하루 청와대 발표들을 요약하면 속전속결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브리핑 또한 이례적으로 짧았는데요.

단 한 문장만 발표했습니다.

윤 총장의 발표에 대해 이런 저런 말을 붙이며 굳이 각을 세워 크게 대응하지 않겠다, 이런 기조로 읽힙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신년 기자회견 때만해도 윤 총장을 "문재인 정부의 검찰 총장"이다, 이렇게 정의 내렸는데요.

하지만 최근 윤 총장의 행보에 청와대는 우회적이지만 분명하게 불쾌감을 표시해 왔습니다.

그리고 사의 한시간만에 짤막한 한 마디로 사의를 수용하는 수순을 밟게 됐습니다.

[앵커]

민정수석 사표도요, 대통령이 여러 차례 만류 했었기 때문에 고민하는 시간이 좀 더 길 거란 분석이 있었는데요?

[기자]

신 수석 사표 수리 발표는 윤 총장 사의 수용 불과 45분 뒤에 이뤄졌습니다.

지난달 22일 거취를 일임받은 지 열흘 만입니다.

임명 63일 만에 물러나는만큼 문재인 정부 최단명 민정수석으로 기록될 가능성이 큽니다.

갑작스러운 면도 있지만, 사실 윤 총장 입장 발표 이후 청와대 안팎에서는 신 수석의 사표도 곧 수리되는 거 아니냐는 전망들이 나왔었습니다.

일단 신 전 수석은 첫 검찰 출신 민정수석이었구요.

여권이 추진중인 중수청 설치 등 굵직한 검찰개혁 이슈들에서 시각 차를 보인만큼 더 이상 함께 가긴 어렵겠다, 이런 결론을 내린 것으로 해석됩니다.

결국 검찰을 둘러싸고 계속된 갈등 국면을 이제 매듭짓고, 앞으로는 민생 현안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여줄 때라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후임으로 임명된 김진국 감사위원은 변호사 출신인데요.

검찰과의 관계를 위해 검찰 출신 민정수석을 임명하는 일은 이제 없다, 이런 시그널로도 해석해 볼 수 있겠습니다.

[앵커]

그럼 윤 총장 사퇴로 돌아가서... 정치권에서도 여야 모두 민감할 수밖에 없을 것 같은데요?

[기자]

정치권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습니다.

민주당은 윤 총장이 정치적 득실을 따져 사퇴를 결정했다고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불의하고 무도한 정권이 검찰총장마저 축출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범보수 야권에선 윤 총장과 힘을 합칠 수 있다는 기대감도 감지되는데, 정치권 파장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조현관 허용석/영상편집:이재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