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시·군 당비서 강습회서 결론…“선차적 경제과업은 농업”
입력 2021.03.05 (06:44) 수정 2021.03.05 (06:44) 정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시·군당 책임비서 강습회에서 농업 생산 증대를 선차적 경제 과업으로 강조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총비서가 어제(4일) 제1차 시·군당 책임비서 강습회 2일 회의에서 결론을 통해 “시·군당 위원회들이 자기의 사명과 역할을 원만히 수행하여야 당과 국가의 전반 사업이 잘돼 나가고 우리식 사회주의의 전면적 발전이 촉진되게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총비서는 “시·군당 책임비서들 앞에 나서는 선차적인 경제 과업은 농업 생산을 결정적으로 늘리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시·군 협동농장 경영위원회가 농사 작전을 해당 지역의 특성에 맞게 과학적으로, 세부적으로 세우고 철저히 집행하도록 요구성을 높이며 경영위원회의 사업상 권위를 세워주어 시·군 안의 농사를 실질적으로 지도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김 총비서는 이와 함께 “시, 군 소재지들과 농촌 마을들을 시대문명의 높이에서 꾸리기 위한 계획을 현실성있게 세우고 자체의 기능공 역량과 건설장비에 의거하여 지방건설을 힘있게 내밀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지방공업 공장들을 활성화하고 인민 소비품 생산을 늘리며 축산을 많이 하고 양어를 대대적으로 전개하라고 요구하는 등 인민생활 향상에 초점을 두라고 시군당 비서들에게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정은, 시·군 당비서 강습회서 결론…“선차적 경제과업은 농업”
    • 입력 2021-03-05 06:44:07
    • 수정2021-03-05 06:44:34
    정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시·군당 책임비서 강습회에서 농업 생산 증대를 선차적 경제 과업으로 강조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총비서가 어제(4일) 제1차 시·군당 책임비서 강습회 2일 회의에서 결론을 통해 “시·군당 위원회들이 자기의 사명과 역할을 원만히 수행하여야 당과 국가의 전반 사업이 잘돼 나가고 우리식 사회주의의 전면적 발전이 촉진되게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총비서는 “시·군당 책임비서들 앞에 나서는 선차적인 경제 과업은 농업 생산을 결정적으로 늘리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시·군 협동농장 경영위원회가 농사 작전을 해당 지역의 특성에 맞게 과학적으로, 세부적으로 세우고 철저히 집행하도록 요구성을 높이며 경영위원회의 사업상 권위를 세워주어 시·군 안의 농사를 실질적으로 지도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김 총비서는 이와 함께 “시, 군 소재지들과 농촌 마을들을 시대문명의 높이에서 꾸리기 위한 계획을 현실성있게 세우고 자체의 기능공 역량과 건설장비에 의거하여 지방건설을 힘있게 내밀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지방공업 공장들을 활성화하고 인민 소비품 생산을 늘리며 축산을 많이 하고 양어를 대대적으로 전개하라고 요구하는 등 인민생활 향상에 초점을 두라고 시군당 비서들에게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