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WHO “백신이 주는 희망 낭비 안 돼…3·4차 유행 올 수도”
입력 2021.03.06 (06:40) 수정 2021.03.06 (06:42) 국제
세계보건기구(WHO)가 5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이 주는 희망에 안주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정말 걱정된다"며 "코로나19의 위기를 끝냈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우리가 조심하지 않는다면 3번째, 4번째 (확진자 수) 급증이 올 것"이라며 "경계를 허물면서 백신이 주는 희망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 높였습니다.

최근 WHO 등이 주도하는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가 백신 배포를 시작했지만, 이를 위기가 끝난 것으로 오해하면 추가 유행이 이어질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코백스를 통해 20개국에 2천만 회분 이상의 백신을 제공했다고 밝히고, 다음 주에는 추가로 31개국에 1천440만 회분을 공급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백신 공급량이 여전히 부족하고 생산량 확대가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영향이 2차 대전 이후보다 훨씬 더 클 것이라면서 백신과 관련한 지식재산권 규정의 면제를 재차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WHO “백신이 주는 희망 낭비 안 돼…3·4차 유행 올 수도”
    • 입력 2021-03-06 06:40:14
    • 수정2021-03-06 06:42:13
    국제
세계보건기구(WHO)가 5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이 주는 희망에 안주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정말 걱정된다"며 "코로나19의 위기를 끝냈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우리가 조심하지 않는다면 3번째, 4번째 (확진자 수) 급증이 올 것"이라며 "경계를 허물면서 백신이 주는 희망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 높였습니다.

최근 WHO 등이 주도하는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가 백신 배포를 시작했지만, 이를 위기가 끝난 것으로 오해하면 추가 유행이 이어질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코백스를 통해 20개국에 2천만 회분 이상의 백신을 제공했다고 밝히고, 다음 주에는 추가로 31개국에 1천440만 회분을 공급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백신 공급량이 여전히 부족하고 생산량 확대가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영향이 2차 대전 이후보다 훨씬 더 클 것이라면서 백신과 관련한 지식재산권 규정의 면제를 재차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