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외국인 근로자 다수 사업장서 집단감염…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 요청”
입력 2021.03.06 (15:43) 수정 2021.03.06 (15:58) 사회
최근 외국인 근로자가 다수인 사업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정부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6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외국인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라며 “외국인 근로자와 사업자 모두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월 이후 전국의 14개 사업장에서 모두 523명이 확진됐고, 이 가운데 외국인 확진자는 421명 발생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방역 당국은 “지자체 및 유관부처와 환자 발생 상황 및 조치사항 등을 공유하고, 산업단지와 지하철역 등 외국인 주요 밀집 지역에 외국인 대상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동두천시 외국인 근로자 대규모 집단 확진 사례도 임시선별검사소 익명검사를 통해 132명을 발견했다.”라며 확진자의 가족과 동일시설 생활자들에 대한 추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방역 당국은 경기 북부 지역인 연천과 양주, 포천 등의 외국인 관련 산업단지 등을 중심으로 선제검사 및 추적관리 계획을 마련해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방역 당국은 “임시 선별검사소에서는 미등록 외국인도 비자 확인 없이 무료로 검사할 수 있으며, 검사 관련 정보는 출입국·외국인 관리소에 통보되지 않아 검사로 인한 불이익이 없다.”라며 “외국인 근로자는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 주시고, 사업주들도 사업장의 외국인 근로자들이 적극적으로 검사받을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국인 근로자는 감염병 유행의 빠른 종식을 위해 우리나라에서 적용되는 모든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고, 사업자들도 주기적인 환기와 소독을 통해 근로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건강관리와 환경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국인 근로자 다수 사업장서 집단감염…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 요청”
    • 입력 2021-03-06 15:43:16
    • 수정2021-03-06 15:58:24
    사회
최근 외국인 근로자가 다수인 사업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정부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6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외국인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라며 “외국인 근로자와 사업자 모두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월 이후 전국의 14개 사업장에서 모두 523명이 확진됐고, 이 가운데 외국인 확진자는 421명 발생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방역 당국은 “지자체 및 유관부처와 환자 발생 상황 및 조치사항 등을 공유하고, 산업단지와 지하철역 등 외국인 주요 밀집 지역에 외국인 대상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동두천시 외국인 근로자 대규모 집단 확진 사례도 임시선별검사소 익명검사를 통해 132명을 발견했다.”라며 확진자의 가족과 동일시설 생활자들에 대한 추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방역 당국은 경기 북부 지역인 연천과 양주, 포천 등의 외국인 관련 산업단지 등을 중심으로 선제검사 및 추적관리 계획을 마련해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방역 당국은 “임시 선별검사소에서는 미등록 외국인도 비자 확인 없이 무료로 검사할 수 있으며, 검사 관련 정보는 출입국·외국인 관리소에 통보되지 않아 검사로 인한 불이익이 없다.”라며 “외국인 근로자는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 주시고, 사업주들도 사업장의 외국인 근로자들이 적극적으로 검사받을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국인 근로자는 감염병 유행의 빠른 종식을 위해 우리나라에서 적용되는 모든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고, 사업자들도 주기적인 환기와 소독을 통해 근로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건강관리와 환경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