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총리 “기상청+3개 기관 이전 원칙…신설 청 대전으로”
입력 2021.03.09 (08:28) 수정 2021.03.09 (08:50)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3.8 민주의거 기념식 참석차 오늘 대전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는 기념식이 끝난 뒤 기자회견을 자처해 지역 현안도 언급했습니다.

대전에서 세종시로 이전하는 중소벤처기업부 대안으로 '기상청+3개 기관'의 대전 이전을 공식화했고, 앞으로 신설하거나 이전하는 청 단위 기관은 정부대전청사에 1순위로 배치될 것라고 말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기부 이전 대책으로 "서울에 있는 기상청과 한국임업진흥원, 한국기상산업기술원의 대전 이전이 확정됐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초, 중기부 이전이 확정된 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허태정 대전시장이 잇따라 '기상청과 3개 기관'의 대전 이전을 장담했는데 정 총리 발언에서는 이 3개 기관 중 1곳이 빠진 겁니다.

빠진 기관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으로 다른 자치단체의 반발로 이전 논의에 제동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총리는 다만, 세종시로 이전하는 '중기부와 3개 산하기관'에 맞춰 '기상청과 3개 공공기관'이 대전으로 이전하는 것은 '원칙'이라며 한두 달 안에 이번 발표에서 빠진 이전 기관을 확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원칙은 확실하다. 중기부가 가고 다른 기관들이 가면 거기에 상응하는 청 단위가 오고, 또 다른 기관들도 분명하게 상응하게 조치를 하겠다고 하는…."]

정 총리는 특히, 이번 공공기관 이전은 중기부 세종 이전에 대한 대책으로 '혁신도시 시즌 2'와는 별개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정 총리는 또, 앞으로 신설되는 청 단위 기관은 정부대전청사에 1순위로 배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앞으로 청 단위 신설이 있거나 이전이 있으면 아마 대전이 1차 대상지가 될 것이고 대전을 중심으로 해서 청들은 모두가 위치하게 될 것이다."]

이밖에 충청권 광역철도 구축이나 혁신도시 시즌 2 등 충청권 현안에 대해서는 국가균형발전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 정총리 “기상청+3개 기관 이전 원칙…신설 청 대전으로”
    • 입력 2021-03-09 08:28:33
    • 수정2021-03-09 08:50:22
    뉴스광장(대전)
[앵커]

3.8 민주의거 기념식 참석차 오늘 대전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는 기념식이 끝난 뒤 기자회견을 자처해 지역 현안도 언급했습니다.

대전에서 세종시로 이전하는 중소벤처기업부 대안으로 '기상청+3개 기관'의 대전 이전을 공식화했고, 앞으로 신설하거나 이전하는 청 단위 기관은 정부대전청사에 1순위로 배치될 것라고 말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기부 이전 대책으로 "서울에 있는 기상청과 한국임업진흥원, 한국기상산업기술원의 대전 이전이 확정됐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초, 중기부 이전이 확정된 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허태정 대전시장이 잇따라 '기상청과 3개 기관'의 대전 이전을 장담했는데 정 총리 발언에서는 이 3개 기관 중 1곳이 빠진 겁니다.

빠진 기관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으로 다른 자치단체의 반발로 이전 논의에 제동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총리는 다만, 세종시로 이전하는 '중기부와 3개 산하기관'에 맞춰 '기상청과 3개 공공기관'이 대전으로 이전하는 것은 '원칙'이라며 한두 달 안에 이번 발표에서 빠진 이전 기관을 확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원칙은 확실하다. 중기부가 가고 다른 기관들이 가면 거기에 상응하는 청 단위가 오고, 또 다른 기관들도 분명하게 상응하게 조치를 하겠다고 하는…."]

정 총리는 특히, 이번 공공기관 이전은 중기부 세종 이전에 대한 대책으로 '혁신도시 시즌 2'와는 별개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정 총리는 또, 앞으로 신설되는 청 단위 기관은 정부대전청사에 1순위로 배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앞으로 청 단위 신설이 있거나 이전이 있으면 아마 대전이 1차 대상지가 될 것이고 대전을 중심으로 해서 청들은 모두가 위치하게 될 것이다."]

이밖에 충청권 광역철도 구축이나 혁신도시 시즌 2 등 충청권 현안에 대해서는 국가균형발전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