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흥민 64분’ 토트넘, 자그레브에 유로파리그 16강 기선제압
입력 2021.03.12 (07:04) 연합뉴스
손흥민(29)이 선발 출전한 가운데 토트넘(잉글랜드)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첫판에서 디나모 자그레브(크로아티아)를 잡고 8강 진출의 청신호를 켰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자그레브와의 2020-2021 유로파리그 16강 1차전 홈 경기에 선발 출전, 후반 19분 스테번 베르흐베인과 교체될 때까지 뛰었다.

이번 시즌 각종 대회를 통틀어 18골 16도움(유로파리그 본선 3골 1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이날은 골이나 도움을 추가하지 못했다.

지난달 19일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와의 32강 1차전에서 시즌 18호 골을 넣은 이후 그는 EPL 4경기에서 도움 3개를 작성했으나 골 침묵은 공식전 5경기째로 늘었다.

토트넘은 전반 25분과 후반 25분 해리 케인의 멀티 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 19일 원정 2차전을 유리한 위치에서 맞이하게 됐다.

토트넘이 2차전에서도 우위를 지켜 8강에 오르면 2012-2013시즌 이후 8년 만에 유로파리그 8강에 진입한다.

토트넘은 15일 새벽 리그에서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를 앞뒀음에도 손흥민과 케인을 모두 선발로 내보내 확실한 기선 제압을 노렸다.

초반부터 경기를 주도하면서도 촘촘한 상대 수비에 쉽게 리드를 잡지는 못하다가 전반 25분 케인의 선제 결승골이 나오며 계획대로 경기를 풀어갔다.

에릭 라멜라가 단독 드리블로 페널티 지역 안으로 침투한 뒤 때린 왼발 슛이 오른쪽 골대를 맞히고 나왔고, 이를 골 지역 왼쪽에서 케인이 오른발로 마무리해 골 그물을 출렁였다.

토트넘은 아스널전을 위해 주축 선수들을 쉬게 해주려면 이른 추가 골이 필요했지만, 수비 뒤 역습에 비중을 둔 자그레브는 쉽게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1-0이 이어지던 후반 19분 토트넘은 손흥민, 델리 알리, 라멜라를 빼고 베르흐베인, 루카스 모라, 개러스 베일을 투입하는 교체 카드를 가동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케인의 추가 골이 터졌다.

후반 25분 오른 측면의 세르주 오리에가 반대편에서 길게 넘어온 패스를 한 번에 페널티 지역 안으로 연결했고, 상대 수비수 케빈 테오필-카트린이 끊어내지 못한 공을 케인이 따내 오른발 슛을 꽂았다.

후반 38분 베일이 왼쪽 측면에서 차올린 날카로운 왼발 프리킥이 도미니크 리바코비치 골키퍼에게 막히며 추가 골 기회를 놓친 토트넘은 그 직후 케인을 카를루스 비니시우스로 교체해주며 경기를 서서히 마무리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손흥민 64분’ 토트넘, 자그레브에 유로파리그 16강 기선제압
    • 입력 2021-03-12 07:04:54
    연합뉴스
손흥민(29)이 선발 출전한 가운데 토트넘(잉글랜드)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첫판에서 디나모 자그레브(크로아티아)를 잡고 8강 진출의 청신호를 켰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자그레브와의 2020-2021 유로파리그 16강 1차전 홈 경기에 선발 출전, 후반 19분 스테번 베르흐베인과 교체될 때까지 뛰었다.

이번 시즌 각종 대회를 통틀어 18골 16도움(유로파리그 본선 3골 1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이날은 골이나 도움을 추가하지 못했다.

지난달 19일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와의 32강 1차전에서 시즌 18호 골을 넣은 이후 그는 EPL 4경기에서 도움 3개를 작성했으나 골 침묵은 공식전 5경기째로 늘었다.

토트넘은 전반 25분과 후반 25분 해리 케인의 멀티 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 19일 원정 2차전을 유리한 위치에서 맞이하게 됐다.

토트넘이 2차전에서도 우위를 지켜 8강에 오르면 2012-2013시즌 이후 8년 만에 유로파리그 8강에 진입한다.

토트넘은 15일 새벽 리그에서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를 앞뒀음에도 손흥민과 케인을 모두 선발로 내보내 확실한 기선 제압을 노렸다.

초반부터 경기를 주도하면서도 촘촘한 상대 수비에 쉽게 리드를 잡지는 못하다가 전반 25분 케인의 선제 결승골이 나오며 계획대로 경기를 풀어갔다.

에릭 라멜라가 단독 드리블로 페널티 지역 안으로 침투한 뒤 때린 왼발 슛이 오른쪽 골대를 맞히고 나왔고, 이를 골 지역 왼쪽에서 케인이 오른발로 마무리해 골 그물을 출렁였다.

토트넘은 아스널전을 위해 주축 선수들을 쉬게 해주려면 이른 추가 골이 필요했지만, 수비 뒤 역습에 비중을 둔 자그레브는 쉽게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1-0이 이어지던 후반 19분 토트넘은 손흥민, 델리 알리, 라멜라를 빼고 베르흐베인, 루카스 모라, 개러스 베일을 투입하는 교체 카드를 가동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케인의 추가 골이 터졌다.

후반 25분 오른 측면의 세르주 오리에가 반대편에서 길게 넘어온 패스를 한 번에 페널티 지역 안으로 연결했고, 상대 수비수 케빈 테오필-카트린이 끊어내지 못한 공을 케인이 따내 오른발 슛을 꽂았다.

후반 38분 베일이 왼쪽 측면에서 차올린 날카로운 왼발 프리킥이 도미니크 리바코비치 골키퍼에게 막히며 추가 골 기회를 놓친 토트넘은 그 직후 케인을 카를루스 비니시우스로 교체해주며 경기를 서서히 마무리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