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범계 “한명숙 수사팀 기록 검토 중…LH 수사엔 檢 협조해야”
입력 2021.03.12 (09:14) 수정 2021.03.12 (09:37) 사회
대검찰청 감찰부에서 조사한 한명숙 전 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수사팀에 대한 사건 기록을 법무부 감찰관실이 열람 등사한 것과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추미애 전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도 있었고 해서 (기록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12일) 출근길에서 이같이 밝히며, ‘한 전 총리 사건 관련 수사지휘권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정해놓고 있지는 않다”고 답했습니다.

또, 대검이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등과 관련해 일선 검사들의 의견을 모아 법무부에 제출한 것에 대해서는 “보고는 받았지만, 내용에 대해서 밝힐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어제 방송 인터뷰 발언과 관련해, LH 투기 의혹 책임을 검찰에 넘기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책임 전가가 아니다”라면서, “검찰이 계속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박 장관은 어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검·경 수사권 조정 이전인) 2018년부터 3기 신도시 이야기는 이미 있었는데, 그때 검찰이 적극 대응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박범계 “한명숙 수사팀 기록 검토 중…LH 수사엔 檢 협조해야”
    • 입력 2021-03-12 09:14:19
    • 수정2021-03-12 09:37:31
    사회
대검찰청 감찰부에서 조사한 한명숙 전 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수사팀에 대한 사건 기록을 법무부 감찰관실이 열람 등사한 것과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추미애 전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도 있었고 해서 (기록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12일) 출근길에서 이같이 밝히며, ‘한 전 총리 사건 관련 수사지휘권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정해놓고 있지는 않다”고 답했습니다.

또, 대검이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등과 관련해 일선 검사들의 의견을 모아 법무부에 제출한 것에 대해서는 “보고는 받았지만, 내용에 대해서 밝힐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어제 방송 인터뷰 발언과 관련해, LH 투기 의혹 책임을 검찰에 넘기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책임 전가가 아니다”라면서, “검찰이 계속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박 장관은 어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검·경 수사권 조정 이전인) 2018년부터 3기 신도시 이야기는 이미 있었는데, 그때 검찰이 적극 대응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