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범계 “한명숙 수사팀 기록 검토 중…LH 수사엔 檢 협조해야”
입력 2021.03.12 (09:14) 수정 2021.03.12 (09:37) 사회
대검찰청 감찰부에서 조사한 한명숙 전 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수사팀에 대한 사건 기록을 법무부 감찰관실이 열람 등사한 것과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추미애 전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도 있었고 해서 (기록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12일) 출근길에서 이같이 밝히며, ‘한 전 총리 사건 관련 수사지휘권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정해놓고 있지는 않다”고 답했습니다.

또, 대검이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등과 관련해 일선 검사들의 의견을 모아 법무부에 제출한 것에 대해서는 “보고는 받았지만, 내용에 대해서 밝힐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어제 방송 인터뷰 발언과 관련해, LH 투기 의혹 책임을 검찰에 넘기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책임 전가가 아니다”라면서, “검찰이 계속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박 장관은 어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검·경 수사권 조정 이전인) 2018년부터 3기 신도시 이야기는 이미 있었는데, 그때 검찰이 적극 대응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박범계 “한명숙 수사팀 기록 검토 중…LH 수사엔 檢 협조해야”
    • 입력 2021-03-12 09:14:19
    • 수정2021-03-12 09:37:31
    사회
대검찰청 감찰부에서 조사한 한명숙 전 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수사팀에 대한 사건 기록을 법무부 감찰관실이 열람 등사한 것과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추미애 전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도 있었고 해서 (기록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12일) 출근길에서 이같이 밝히며, ‘한 전 총리 사건 관련 수사지휘권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정해놓고 있지는 않다”고 답했습니다.

또, 대검이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등과 관련해 일선 검사들의 의견을 모아 법무부에 제출한 것에 대해서는 “보고는 받았지만, 내용에 대해서 밝힐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어제 방송 인터뷰 발언과 관련해, LH 투기 의혹 책임을 검찰에 넘기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책임 전가가 아니다”라면서, “검찰이 계속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박 장관은 어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검·경 수사권 조정 이전인) 2018년부터 3기 신도시 이야기는 이미 있었는데, 그때 검찰이 적극 대응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