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궁궐·왕릉 봄꽃 4월에 절정 전망…개화는 평년보다 빨라
입력 2021.03.12 (10:14) 문화
올해 궁궐과 조선왕릉의 봄꽃은 3월 중순 개화해 4월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개화 시기는 평년보다 2∼7일 빠를 것으로 보입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의 봄꽃 개화 예상 시기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달 중순 창덕궁 후원 관람지와 창경궁 경춘전 뒤편 화계(花階, 계단식 화단) 일원 생강나무의 개화를 시작으로 5월 말까지 4대 궁궐과 종묘 일대에는 매화, 앵두, 살구, 벚나무 등의 꽃들이 피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궁능유적본부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3m 이상 거리 두기, 숲길 일방통행, 마스크 착용 등을 관람객에게 안내해 운영할 계획입니다.
  • 올해 궁궐·왕릉 봄꽃 4월에 절정 전망…개화는 평년보다 빨라
    • 입력 2021-03-12 10:14:08
    문화
올해 궁궐과 조선왕릉의 봄꽃은 3월 중순 개화해 4월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개화 시기는 평년보다 2∼7일 빠를 것으로 보입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의 봄꽃 개화 예상 시기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달 중순 창덕궁 후원 관람지와 창경궁 경춘전 뒤편 화계(花階, 계단식 화단) 일원 생강나무의 개화를 시작으로 5월 말까지 4대 궁궐과 종묘 일대에는 매화, 앵두, 살구, 벚나무 등의 꽃들이 피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궁능유적본부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3m 이상 거리 두기, 숲길 일방통행, 마스크 착용 등을 관람객에게 안내해 운영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