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래 급증’ 대저지구 투기 의혹 조사 착수
입력 2021.03.12 (10:30) 수정 2021.03.12 (10:46)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신도시 개발 예정지인 부산 대저지구에서 정부 발표 직전 토지 거래가 급증했다는 KBS 보도와 관련해 부산시가 자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부산시와 강서구 공무원, 부산도시공사 직원과 가족, 퇴직자까지 투기 여부를 조사하는데요.

경찰도 부동산투기수사전담팀을 꾸렸습니다.

공웅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한 달 평균 27건으로 토지 매매가 잠잠하던 부산 강서구 대저1동 일대.

그런데 지난달 하루 평균 3건 이상 땅이 팔렸습니다.

3배 이상 급증한 겁니다.

거래액도 1년 전보다 평균 3배가 늘었습니다.

땅 거래의 절반 이상이 여러 명이 돈을 모아 산 지분거래.

만 8천 가구 신도시가 들어설 예정인 부산 유일의 공공택지.

개발 정보가 샌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습니다.

부산시가 투기 의혹에 대한 자체 조사에 착수합니다.

부산시와 부산 강서구청 관련 부서 공무원, 부산도시공사 임직원과 가족, 퇴직자가 최근 5년간 토지를 보유하거나 거래한 사실이 있는지 확인합니다.

대상 지역은 강서구 부산연구개발특구와 공공택지, 또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고시한 공공택지 주변 지역입니다.

[류제성/부산시 감사위원장 : "현재 재직 중인 사람도 자진해서 개인정보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강제할 방법이 없기는 합니다만 다른 불이익을 주는 거 외에는. 퇴직자는 어려워서 의심되는 상황에는 적극적으로 수사 의뢰를 하겠습니다."]

부산시는 업무상으로 얻은 정보로 땅을 거래한 것으로 확인되면 수사기관에 고발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정부 조사처럼 부산시도 친인척이나 지인 이름의 차명 거래나 땅을 되팔아 시세차익을 챙긴 사례를 적발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도한영/부산경실련 사무처장 : "차명계좌라거나 또 다른 드러나지 않는 부분들이 많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에 대한 조사도 실질적으로 진행돼야 할 것으로 보이고요.]

부산경찰청은 수사관 16명으로 구성된 부동산투기수사전담팀을 꾸리고 전반전인 사안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
  • ‘거래 급증’ 대저지구 투기 의혹 조사 착수
    • 입력 2021-03-12 10:30:44
    • 수정2021-03-12 10:46:51
    930뉴스(부산)
[앵커]

신도시 개발 예정지인 부산 대저지구에서 정부 발표 직전 토지 거래가 급증했다는 KBS 보도와 관련해 부산시가 자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부산시와 강서구 공무원, 부산도시공사 직원과 가족, 퇴직자까지 투기 여부를 조사하는데요.

경찰도 부동산투기수사전담팀을 꾸렸습니다.

공웅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한 달 평균 27건으로 토지 매매가 잠잠하던 부산 강서구 대저1동 일대.

그런데 지난달 하루 평균 3건 이상 땅이 팔렸습니다.

3배 이상 급증한 겁니다.

거래액도 1년 전보다 평균 3배가 늘었습니다.

땅 거래의 절반 이상이 여러 명이 돈을 모아 산 지분거래.

만 8천 가구 신도시가 들어설 예정인 부산 유일의 공공택지.

개발 정보가 샌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습니다.

부산시가 투기 의혹에 대한 자체 조사에 착수합니다.

부산시와 부산 강서구청 관련 부서 공무원, 부산도시공사 임직원과 가족, 퇴직자가 최근 5년간 토지를 보유하거나 거래한 사실이 있는지 확인합니다.

대상 지역은 강서구 부산연구개발특구와 공공택지, 또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고시한 공공택지 주변 지역입니다.

[류제성/부산시 감사위원장 : "현재 재직 중인 사람도 자진해서 개인정보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강제할 방법이 없기는 합니다만 다른 불이익을 주는 거 외에는. 퇴직자는 어려워서 의심되는 상황에는 적극적으로 수사 의뢰를 하겠습니다."]

부산시는 업무상으로 얻은 정보로 땅을 거래한 것으로 확인되면 수사기관에 고발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정부 조사처럼 부산시도 친인척이나 지인 이름의 차명 거래나 땅을 되팔아 시세차익을 챙긴 사례를 적발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도한영/부산경실련 사무처장 : "차명계좌라거나 또 다른 드러나지 않는 부분들이 많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에 대한 조사도 실질적으로 진행돼야 할 것으로 보이고요.]

부산경찰청은 수사관 16명으로 구성된 부동산투기수사전담팀을 꾸리고 전반전인 사안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