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월 강원도 폭설 피해 114억여 원 잠정 집계
입력 2021.03.12 (11:00) 수정 2021.03.12 (11:10) 930뉴스(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달 초 폭설로 인한 강원도 재산 피해가 114억 원이 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강원도는 지난 10일까지 도내 16개 시군에서 폭설 피해를 접수한 결과, 비닐하우스와 버섯 재배시설, 축사 등 132만여 제곱미터에서 붕괴 등 피해가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는 양구군이 23억9천여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평창과 인제군이 뒤를 이었습니다.

강원도는 앞으로 정밀 조사를 통해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해, 복구 계획을 세울 계획입니다.
  • 3월 강원도 폭설 피해 114억여 원 잠정 집계
    • 입력 2021-03-12 11:00:27
    • 수정2021-03-12 11:10:45
    930뉴스(강릉)
이달 초 폭설로 인한 강원도 재산 피해가 114억 원이 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강원도는 지난 10일까지 도내 16개 시군에서 폭설 피해를 접수한 결과, 비닐하우스와 버섯 재배시설, 축사 등 132만여 제곱미터에서 붕괴 등 피해가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는 양구군이 23억9천여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평창과 인제군이 뒤를 이었습니다.

강원도는 앞으로 정밀 조사를 통해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해, 복구 계획을 세울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강릉)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