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한미군, 에이브럼스 ‘방어역량 추가’에 “새 장비 배치아냐”
입력 2021.03.12 (11:27) 수정 2021.03.12 (11:44) 정치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이 올해 안에 대북 탄도미사일 방어역량 두 가지를 추가하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주한미군은 이 발언이 새 장비의 도입이나 부대 배치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피터스 리 주한미군 대변인은 오늘(12일) 취재진의 질의에 이같이 답하고,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말한 역량은 우리가 고도의 ‘파잇투나잇’(Fight Tonight)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굳건한 연합방위태세 제공을 보장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작전 보안상 구체적 설명은 제한된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국방부도 “한미 국방당국은 한반도 내 추가적인 미사일 방어자산의 배치를 협의한 바 없다”며 “오늘 주한미군사로부터 주한미군사령관의 발언은 한반도에 새로운 장비 또는 부대의 추가배치를 의미하는 것이 아님을 공식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또 “주한미군의 미사일 방어체계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안전과 한미동맹의 군사력을 보호하기 위한 방어적 전력”이라면서 “주한미군 사령관의 발언도 고도화되고 있는 북한의 위협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주한미군의 미사일 방어체계를 지속 보완 발전시켜나가는 과정을 설명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발언은 경북 성주에 임시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의 성능 개량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어제 화상으로 출석한 하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미 미사일방어청(MDA)이 총 세 가지 특정 능력(specific capabilities)을 개발 중”이라며 “하나는 이미 한국에 있고, 나머지 두 개도 올해 추가돼 우리의 탄도미사일 방어역량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한미군, 에이브럼스 ‘방어역량 추가’에 “새 장비 배치아냐”
    • 입력 2021-03-12 11:26:59
    • 수정2021-03-12 11:44:45
    정치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이 올해 안에 대북 탄도미사일 방어역량 두 가지를 추가하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주한미군은 이 발언이 새 장비의 도입이나 부대 배치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피터스 리 주한미군 대변인은 오늘(12일) 취재진의 질의에 이같이 답하고,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말한 역량은 우리가 고도의 ‘파잇투나잇’(Fight Tonight)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굳건한 연합방위태세 제공을 보장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작전 보안상 구체적 설명은 제한된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국방부도 “한미 국방당국은 한반도 내 추가적인 미사일 방어자산의 배치를 협의한 바 없다”며 “오늘 주한미군사로부터 주한미군사령관의 발언은 한반도에 새로운 장비 또는 부대의 추가배치를 의미하는 것이 아님을 공식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또 “주한미군의 미사일 방어체계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안전과 한미동맹의 군사력을 보호하기 위한 방어적 전력”이라면서 “주한미군 사령관의 발언도 고도화되고 있는 북한의 위협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주한미군의 미사일 방어체계를 지속 보완 발전시켜나가는 과정을 설명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발언은 경북 성주에 임시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의 성능 개량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어제 화상으로 출석한 하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미 미사일방어청(MDA)이 총 세 가지 특정 능력(specific capabilities)을 개발 중”이라며 “하나는 이미 한국에 있고, 나머지 두 개도 올해 추가돼 우리의 탄도미사일 방어역량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