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의심 증상 있을 시 즉시 코로나19 검사 받아달라”
입력 2021.03.12 (11:50) 수정 2021.03.12 (13:14) 사회
방역당국이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있을 때 최대한 빨리 검사를 받아달라고 거듭 부탁했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12일) 정부 세종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주 수도권에서는 환자 1분이 일주일 넘게 증상이 있었음에도 여러 모임에 참석해 25명의 환자가 발생한 사례가 있었다”며 “증상이 발생한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면 감염에, 집단감염의 규모를 최소화할 수 있었던 사례”라고 지적했습니다.

윤 반장은 “이 분은 증상이 인지된 게 2월 26일에 증상 인지를 하신 것 같고, 그다음에 진단을 3월 8일에 받으셨다”면서 “이 과정에서 검사를 받지 않고 여러 모임들을 같이 다녀서 그 모임에 같이 참석하신 분들로 전파가 되는 사례들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증상이 있으면, 혹시라도 의심스러우면 임시선별검사소 등을 찾아가서 검사를 신속하게 받으시기를 저희들이 계속해서 강조드리는 이유”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윤 반장은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으시다면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주시기를 바란다”면서 “가까운 가족과 지인들을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지키기 위해서라도 지금처럼 사회적 거리두기에 함께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부탁했습니다.

  • 방역당국 “의심 증상 있을 시 즉시 코로나19 검사 받아달라”
    • 입력 2021-03-12 11:50:41
    • 수정2021-03-12 13:14:54
    사회
방역당국이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있을 때 최대한 빨리 검사를 받아달라고 거듭 부탁했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12일) 정부 세종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주 수도권에서는 환자 1분이 일주일 넘게 증상이 있었음에도 여러 모임에 참석해 25명의 환자가 발생한 사례가 있었다”며 “증상이 발생한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면 감염에, 집단감염의 규모를 최소화할 수 있었던 사례”라고 지적했습니다.

윤 반장은 “이 분은 증상이 인지된 게 2월 26일에 증상 인지를 하신 것 같고, 그다음에 진단을 3월 8일에 받으셨다”면서 “이 과정에서 검사를 받지 않고 여러 모임들을 같이 다녀서 그 모임에 같이 참석하신 분들로 전파가 되는 사례들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증상이 있으면, 혹시라도 의심스러우면 임시선별검사소 등을 찾아가서 검사를 신속하게 받으시기를 저희들이 계속해서 강조드리는 이유”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윤 반장은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으시다면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주시기를 바란다”면서 “가까운 가족과 지인들을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지키기 위해서라도 지금처럼 사회적 거리두기에 함께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부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