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 “동양계 미국인 노린 악랄한 증오범죄 멈춰야”
입력 2021.03.12 (11:52) 수정 2021.03.12 (13:15)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동양계 미국인을 노린 “악랄한 증오범죄”가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가진 TV 담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이러한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너무나 자주, 우리는 서로에게 등을 돌려왔다”면서 “공격을 받고, 괴롭힘을 당하고, 비난을 받고, 희생양이 된 동양계 미국인을 상대로 악랄한 증오범죄”가 자행됐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것은 잘못됐다”면서 “미국답지 않은 일이다.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바이든 “동양계 미국인 노린 악랄한 증오범죄 멈춰야”
    • 입력 2021-03-12 11:52:21
    • 수정2021-03-12 13:15:31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동양계 미국인을 노린 “악랄한 증오범죄”가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가진 TV 담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이러한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너무나 자주, 우리는 서로에게 등을 돌려왔다”면서 “공격을 받고, 괴롭힘을 당하고, 비난을 받고, 희생양이 된 동양계 미국인을 상대로 악랄한 증오범죄”가 자행됐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것은 잘못됐다”면서 “미국답지 않은 일이다.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