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욕탕 집단감염 누적 80여 명…재확산 ‘비상’
입력 2021.03.12 (12:30) 수정 2021.03.12 (13:2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남 진주에서는 목욕탕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해 보건당국이 비상이 걸렸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경남도청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최진석 기자, 진주의 목욕탕 관련 확진자만 현재까지 몇명인가요?

[리포트]

네, 보건당국은 진주 상대동의 '파로스헬스사우나'에서 지금까지 80여 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파로스헬스사우나' 관련 확진자가 지난밤과 오늘 아침 쏟아진 겁니다.

이를 포함해 경남의 오늘 오전 현재 신규 확진자는 약 백 명입니다.

지난해 2월 경남의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하루 최대치입니다.

목욕탕 종업원과 세신사까지 확진됐고, 술집 자영업자도 있는 것으로 전해져 2차, 3차 전파까지 우려되고 있습니다.

확진지가 단시간에 울산에서 발생한 목욕탕 집단감염자 수 규모로 확대됐습니다.

집단감염이 주택밀집지역에 위치한데다 같은 건물에 헬스장도 있어 보건당국을 긴장시키고 있습니다.

목욕탕 최초 전파자로 추정되는 50대 여성이 3월 3일부터 8일까지 매일 목욕탕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여성은 지난 5일부터 발열과 두통 등의 증상이 있었지만 목욕탕과 골프장 등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진주에서는 또 다른 가족 간 감염의 확진자도 더 늘었습니다.

진주시는 내일부터 관내 목욕탕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리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합니다.

다소 주춤하던 경남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진주 목욕탕을 기점으로 재확산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상남도청에서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 목욕탕 집단감염 누적 80여 명…재확산 ‘비상’
    • 입력 2021-03-12 12:30:07
    • 수정2021-03-12 13:26:15
    뉴스 12
[앵커]

경남 진주에서는 목욕탕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해 보건당국이 비상이 걸렸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경남도청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최진석 기자, 진주의 목욕탕 관련 확진자만 현재까지 몇명인가요?

[리포트]

네, 보건당국은 진주 상대동의 '파로스헬스사우나'에서 지금까지 80여 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파로스헬스사우나' 관련 확진자가 지난밤과 오늘 아침 쏟아진 겁니다.

이를 포함해 경남의 오늘 오전 현재 신규 확진자는 약 백 명입니다.

지난해 2월 경남의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하루 최대치입니다.

목욕탕 종업원과 세신사까지 확진됐고, 술집 자영업자도 있는 것으로 전해져 2차, 3차 전파까지 우려되고 있습니다.

확진지가 단시간에 울산에서 발생한 목욕탕 집단감염자 수 규모로 확대됐습니다.

집단감염이 주택밀집지역에 위치한데다 같은 건물에 헬스장도 있어 보건당국을 긴장시키고 있습니다.

목욕탕 최초 전파자로 추정되는 50대 여성이 3월 3일부터 8일까지 매일 목욕탕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여성은 지난 5일부터 발열과 두통 등의 증상이 있었지만 목욕탕과 골프장 등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진주에서는 또 다른 가족 간 감염의 확진자도 더 늘었습니다.

진주시는 내일부터 관내 목욕탕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리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합니다.

다소 주춤하던 경남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진주 목욕탕을 기점으로 재확산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상남도청에서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