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의원 전수조사·특검하자”…국민의힘 “물타기·시간끌기 말라”
입력 2021.03.12 (14:14) 취재K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파문이 연일 확산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의원 300명 전수조사와 함께 특검 도입을 제안하며 선제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에 대해 야권은 민주당이 본질을 흐리려 한다고 비판했는데, 전수조사와 특검 수용에 대해선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다소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 민주 "국회의원 전수조사에, 특검도 하자"

더불어민주당은 어제(11일) 국회의원 300명 전수조사를 제안한 데 이어, 오늘 특검 도입을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김태년 대표 대행은 오늘 국회에서 연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국민의힘에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받아들이라고 촉구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지체하지 말고 바로 행동에 옮겨야 한다"면서 국회의원들의 정보제공 동의서부터 신속히 제출하자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준비돼 있다. 국민의힘도 참여해주기 바란다"고 요구했습니다. 이어 국민의힘이 LH 투기 의혹을 정부·여당이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로 몰고 가고 있다며 "LH 투기는 내부 정보를 악용한 사건으로, 국민 분노와 허탈감을 정쟁 수단으로 삼아선 안 된다"고 비판했습니다.

특검은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예고 없이 제안했습니다.

박영선 후보는 오늘 서울 종로구 선거캠프에서 열린 선대위 출범식에서 "공직을 이용한 부당한 이익, 반드시 몰수하고 투기의 고리는 이번 기회에 완전히 절연해야 한다"며 당에 특검을 정식으로 제안하고 김태년 원내대표의 답을 요청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박 후보의 제안을 즉시 수용하며 "야당과 즉시 협의하겠다"고 답했습니다.


■ 국민의힘 "물타기이자 시간 끌기"…안철수 "그래도 전수조사 찬성"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민주당의 전수조사 제안이나 특검 요구가 정부·여당을 향한 논란을 희석하려는 '물타기'라고 비판 중입니다. 다만 국민의힘이 민주당 제안에 부정적이었지만, 국민의당은 전수조사와 특검 모두 수용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민주당이 먼저 솔선수범해 전수조사하면 될 일을, 변죽을 울리고 물타기를 하려 한다"면서, 민주당이 자체 조사를 하면, 국민의힘도 뒤이어 스스로 조사하겠다고 발언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당 소속 의원들을 먼저 조사하고, 광역·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 관계 공기업 직원을 모두 조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특검에 대해서도 "시간 끌기 의도가 있다고 본다"고 일축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 김태년 대표 대행과 국회에서 회동한 자리에서 "특검은 합의·구성에만 두 달 이상 걸린다. 특검을 피할 이유는 없지만, 우선 검찰을 중심으로 한 정부 신속수사 이후에 논의할 문제"라고 반박했습니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도 "특검을 하려면 시간이 많이 걸린다. 그 동안에 중요한 증거는 다 인멸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오 후보는 "멀쩡한 수사권을 가진 검찰 손발을 묶어놓고는 뒤늦게 특검을 하자고 하느냐. 초기에 제대로 수사할 수 있는 검찰이 일을 못 하도록 만든 것이 올바른지 반성부터 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인 안철수 대표는 오늘 서울 강남구 LH 서울지역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신도시 투기와 관련해 여당 의원들의 이름이 줄줄이 나오자 국회의원 300명 전수조사를 들고 나와 물타기에 나섰다"고 비판했습니다.

안 대표는 그럼에도 국회의원 전수조사에 찬성한다며, 비리가 드러난 의원은 즉시 제명하자고 여야 원내정당 대표들에게 제안했습니다.

안 대표는 "박영선 후보가 단순히 선거를 위해 주장하는 거라면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며, 특검에도 찬성 뜻을 밝혔습니다.
  • 민주 “의원 전수조사·특검하자”…국민의힘 “물타기·시간끌기 말라”
    • 입력 2021-03-12 14:14:24
    취재K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파문이 연일 확산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의원 300명 전수조사와 함께 특검 도입을 제안하며 선제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에 대해 야권은 민주당이 본질을 흐리려 한다고 비판했는데, 전수조사와 특검 수용에 대해선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다소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 민주 "국회의원 전수조사에, 특검도 하자"

더불어민주당은 어제(11일) 국회의원 300명 전수조사를 제안한 데 이어, 오늘 특검 도입을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김태년 대표 대행은 오늘 국회에서 연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국민의힘에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받아들이라고 촉구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지체하지 말고 바로 행동에 옮겨야 한다"면서 국회의원들의 정보제공 동의서부터 신속히 제출하자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준비돼 있다. 국민의힘도 참여해주기 바란다"고 요구했습니다. 이어 국민의힘이 LH 투기 의혹을 정부·여당이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로 몰고 가고 있다며 "LH 투기는 내부 정보를 악용한 사건으로, 국민 분노와 허탈감을 정쟁 수단으로 삼아선 안 된다"고 비판했습니다.

특검은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예고 없이 제안했습니다.

박영선 후보는 오늘 서울 종로구 선거캠프에서 열린 선대위 출범식에서 "공직을 이용한 부당한 이익, 반드시 몰수하고 투기의 고리는 이번 기회에 완전히 절연해야 한다"며 당에 특검을 정식으로 제안하고 김태년 원내대표의 답을 요청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박 후보의 제안을 즉시 수용하며 "야당과 즉시 협의하겠다"고 답했습니다.


■ 국민의힘 "물타기이자 시간 끌기"…안철수 "그래도 전수조사 찬성"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민주당의 전수조사 제안이나 특검 요구가 정부·여당을 향한 논란을 희석하려는 '물타기'라고 비판 중입니다. 다만 국민의힘이 민주당 제안에 부정적이었지만, 국민의당은 전수조사와 특검 모두 수용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민주당이 먼저 솔선수범해 전수조사하면 될 일을, 변죽을 울리고 물타기를 하려 한다"면서, 민주당이 자체 조사를 하면, 국민의힘도 뒤이어 스스로 조사하겠다고 발언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당 소속 의원들을 먼저 조사하고, 광역·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 관계 공기업 직원을 모두 조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특검에 대해서도 "시간 끌기 의도가 있다고 본다"고 일축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 김태년 대표 대행과 국회에서 회동한 자리에서 "특검은 합의·구성에만 두 달 이상 걸린다. 특검을 피할 이유는 없지만, 우선 검찰을 중심으로 한 정부 신속수사 이후에 논의할 문제"라고 반박했습니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도 "특검을 하려면 시간이 많이 걸린다. 그 동안에 중요한 증거는 다 인멸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오 후보는 "멀쩡한 수사권을 가진 검찰 손발을 묶어놓고는 뒤늦게 특검을 하자고 하느냐. 초기에 제대로 수사할 수 있는 검찰이 일을 못 하도록 만든 것이 올바른지 반성부터 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인 안철수 대표는 오늘 서울 강남구 LH 서울지역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신도시 투기와 관련해 여당 의원들의 이름이 줄줄이 나오자 국회의원 300명 전수조사를 들고 나와 물타기에 나섰다"고 비판했습니다.

안 대표는 그럼에도 국회의원 전수조사에 찬성한다며, 비리가 드러난 의원은 즉시 제명하자고 여야 원내정당 대표들에게 제안했습니다.

안 대표는 "박영선 후보가 단순히 선거를 위해 주장하는 거라면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며, 특검에도 찬성 뜻을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