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빙 40점 폭발…NBA 브루클린, 보스턴 제압하고 3연승
입력 2021.03.12 (16:12)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브루클린 네츠가 카이리 어빙의 맹활약에 힘입어 올스타 휴식기 이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브루클린은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브루클린의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0-2021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보스턴 셀틱스를 121-109로 제압했다.

휴식기에 들어가기 전 이달 초 샌안토니오 스퍼스와 휴스턴 로키츠를 연파했던 브루클린은 올스타전 이후에도 기세를 이어가며 3연승을 수확, 25승 13패로 동부 콘퍼런스 2위를 유지했다.

이날 시카고 불스를 127-105로 누르고 마찬가지로 3연승을 달린 선두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25승 12패)와는 0.5경기 차다.

어빙이 3점 슛 5개를 포함해 40점에 8리바운드로 펄펄 날고, 제임스 하든이 22점 10리바운드 8어시스트의 '트리플 더블급 활약'을 펼쳐 브루클린의 승리를 쌍끌이했다.

반면 제이슨 테이텀의 31점 5리바운드 분전에도 4연승이 끊긴 동부 4위 보스턴(19승 18패)은 이날 올랜도 매직을 격파한 마이애미 히트와 승패가 같아졌다.

3쿼터까지 88-86으로 근소하게 앞선 브루클린은 108-106이던 4쿼터 종료 3분 42초 전 하든의 돌파 득점과 3분 14초 전 어빙의 3점포로 도망갔다.

보스턴이 2분 55초 전 제일런 브라운의 3점 슛으로 109-113으로 추격했으나 이후 브루클린은 실점 없이 8연속 득점을 뽑아내 승기를 굳혔다.

밀워키 벅스는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 야니스 아데토쿤보의 시즌 5번째 트리플 더블(24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을 앞세워 뉴욕 닉스를 134-101로 완파했다.

밀워키는 23승 14패로 동부 콘퍼런스 3위를 지켰고, 뉴욕은 동부 5위(19승 19패)에 이름을 올렸다.

아데토쿤보를 필두로 밀워키의 선발 5명이 모두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고, 벤치의 브린 포브스가 3점 슛 7개 시도를 모두 적중시켜 21점을 올렸다.

피닉스 선스는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를 127-121로 물리치고 5연승 신바람을 냈다.

데빈 부커가 35점 8어시스트 5리바운드로 활약한 피닉스는 서부 콘퍼런스 선두 유타 재즈(27승 9패)와 2경기 차 2위(25승 11패)를 질주했다.

3연승이 중단된 포틀랜드는 상위권과의 격차를 줄이지 못하고 서부 6위(21승 15패)에 자리했다.

로스앤젤레스(LA) 클리퍼스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에 130-104로 대승, 3연패를 끊어내고 서부 콘퍼런스 4위(25승 14패)에 올랐다.

커와이 레너드가 28점 9리바운드로 앞장섰고, 서지 이바카가 더블 더블(16점 14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스테픈 커리가 14점에 그친 골든스테이트는 4연패에 빠지며 서부 10위(19승 19패)에 머물렀다.

◇ 12일 NBA 전적

샬럿 105-102 디트로이트

브루클린 121-109 보스턴

애틀랜타 121-120 토론토

필라델피아 127-105 시카고

미네소타 135-105 뉴올리언스

마이애미 111-103 올랜도

밀워키 134-101 뉴욕

오클라호마시티 116-108 댈러스

LA 클리퍼스 130-104 골든스테이트

피닉스 127-121 포틀랜드

새크라멘토 125-105 휴스턴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어빙 40점 폭발…NBA 브루클린, 보스턴 제압하고 3연승
    • 입력 2021-03-12 16:12:20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브루클린 네츠가 카이리 어빙의 맹활약에 힘입어 올스타 휴식기 이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브루클린은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브루클린의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0-2021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보스턴 셀틱스를 121-109로 제압했다.

휴식기에 들어가기 전 이달 초 샌안토니오 스퍼스와 휴스턴 로키츠를 연파했던 브루클린은 올스타전 이후에도 기세를 이어가며 3연승을 수확, 25승 13패로 동부 콘퍼런스 2위를 유지했다.

이날 시카고 불스를 127-105로 누르고 마찬가지로 3연승을 달린 선두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25승 12패)와는 0.5경기 차다.

어빙이 3점 슛 5개를 포함해 40점에 8리바운드로 펄펄 날고, 제임스 하든이 22점 10리바운드 8어시스트의 '트리플 더블급 활약'을 펼쳐 브루클린의 승리를 쌍끌이했다.

반면 제이슨 테이텀의 31점 5리바운드 분전에도 4연승이 끊긴 동부 4위 보스턴(19승 18패)은 이날 올랜도 매직을 격파한 마이애미 히트와 승패가 같아졌다.

3쿼터까지 88-86으로 근소하게 앞선 브루클린은 108-106이던 4쿼터 종료 3분 42초 전 하든의 돌파 득점과 3분 14초 전 어빙의 3점포로 도망갔다.

보스턴이 2분 55초 전 제일런 브라운의 3점 슛으로 109-113으로 추격했으나 이후 브루클린은 실점 없이 8연속 득점을 뽑아내 승기를 굳혔다.

밀워키 벅스는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 야니스 아데토쿤보의 시즌 5번째 트리플 더블(24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을 앞세워 뉴욕 닉스를 134-101로 완파했다.

밀워키는 23승 14패로 동부 콘퍼런스 3위를 지켰고, 뉴욕은 동부 5위(19승 19패)에 이름을 올렸다.

아데토쿤보를 필두로 밀워키의 선발 5명이 모두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고, 벤치의 브린 포브스가 3점 슛 7개 시도를 모두 적중시켜 21점을 올렸다.

피닉스 선스는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를 127-121로 물리치고 5연승 신바람을 냈다.

데빈 부커가 35점 8어시스트 5리바운드로 활약한 피닉스는 서부 콘퍼런스 선두 유타 재즈(27승 9패)와 2경기 차 2위(25승 11패)를 질주했다.

3연승이 중단된 포틀랜드는 상위권과의 격차를 줄이지 못하고 서부 6위(21승 15패)에 자리했다.

로스앤젤레스(LA) 클리퍼스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에 130-104로 대승, 3연패를 끊어내고 서부 콘퍼런스 4위(25승 14패)에 올랐다.

커와이 레너드가 28점 9리바운드로 앞장섰고, 서지 이바카가 더블 더블(16점 14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스테픈 커리가 14점에 그친 골든스테이트는 4연패에 빠지며 서부 10위(19승 19패)에 머물렀다.

◇ 12일 NBA 전적

샬럿 105-102 디트로이트

브루클린 121-109 보스턴

애틀랜타 121-120 토론토

필라델피아 127-105 시카고

미네소타 135-105 뉴올리언스

마이애미 111-103 올랜도

밀워키 134-101 뉴욕

오클라호마시티 116-108 댈러스

LA 클리퍼스 130-104 골든스테이트

피닉스 127-121 포틀랜드

새크라멘토 125-105 휴스턴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