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철우 폭행’ 이상열 KB손보 감독, 자진 사퇴…“자숙의 시간 갖겠다”
입력 2021.03.12 (16:44) 수정 2021.03.12 (16:48) 남자프로배구
남자 배구 대표팀 코치 시절, 선수 폭행으로 물의를 빚은 이상열 KB 손해보험 감독이 자진 사퇴하기로 했습니다.

KB 손해보험 구단은 오늘(12일) 이상열 감독이 자진 사퇴 의사를 전해와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시즌이 끝날 때까지 이경수 코치에게 임시 감독 대행 역할을 맡기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상열 감독은 2009년 남자 배구 대표팀 코치 시절 박철우(한국전력)를 구타해 중징계를 받은 바 있습니다. 이후 대학 배구 지도자 등을 거쳐 지난해 KB 손해보험 사령탑에 올랐지만, 지난달 스포츠계 학교 폭력 사건이 터진 직후 12년 전 폭행 사건으로 다시 비판을 받았습니다.

이에 이 감독은 지난달 17일 인터뷰에서 “난 폭력 경험자라 선수들에게 더 잘해주려고 노력 중”이라면서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는 태도를 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피해자인 박철우는 “피가 거꾸로 솟는 심경”이라면서 “그동안 이 감독으로부터 직접 사과를 받은 적도 없다”고 작심 비판했고, 이 감독은 사죄의 의미로 이번 시즌 남은 경기에 출장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비판 여론은 잠잠해지지 않았고 이 감독은 결국 자진 사퇴를 결정했습니다.

이상열 감독은 KB 손해보험을 통해 “12년 전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다시 한 번 박철우 선수와 배구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배구연맹 제공]
  • ‘박철우 폭행’ 이상열 KB손보 감독, 자진 사퇴…“자숙의 시간 갖겠다”
    • 입력 2021-03-12 16:44:00
    • 수정2021-03-12 16:48:01
    남자프로배구
남자 배구 대표팀 코치 시절, 선수 폭행으로 물의를 빚은 이상열 KB 손해보험 감독이 자진 사퇴하기로 했습니다.

KB 손해보험 구단은 오늘(12일) 이상열 감독이 자진 사퇴 의사를 전해와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시즌이 끝날 때까지 이경수 코치에게 임시 감독 대행 역할을 맡기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상열 감독은 2009년 남자 배구 대표팀 코치 시절 박철우(한국전력)를 구타해 중징계를 받은 바 있습니다. 이후 대학 배구 지도자 등을 거쳐 지난해 KB 손해보험 사령탑에 올랐지만, 지난달 스포츠계 학교 폭력 사건이 터진 직후 12년 전 폭행 사건으로 다시 비판을 받았습니다.

이에 이 감독은 지난달 17일 인터뷰에서 “난 폭력 경험자라 선수들에게 더 잘해주려고 노력 중”이라면서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는 태도를 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피해자인 박철우는 “피가 거꾸로 솟는 심경”이라면서 “그동안 이 감독으로부터 직접 사과를 받은 적도 없다”고 작심 비판했고, 이 감독은 사죄의 의미로 이번 시즌 남은 경기에 출장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비판 여론은 잠잠해지지 않았고 이 감독은 결국 자진 사퇴를 결정했습니다.

이상열 감독은 KB 손해보험을 통해 “12년 전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다시 한 번 박철우 선수와 배구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배구연맹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