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남시,‘LH 직원 땅 투기 의혹’ 관련 직원 1천 명 교산신도시 토지거래 전수조사
입력 2021.03.12 (17:02) 수정 2021.03.12 (17:04) 사회
경기 하남시는 오늘(12일)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사태와 관련, 전체 직원 1천여 명을 대상으로 3기 신도시인 하남 교산지구 토지거래 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전수조사를 위해 감사 부서와 세무·토지관리 부서 등이 참여하는 합동조사반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조사 대상은 교산신도시 입지 발표 5년 전인 2013년 12월부터 현재까지의 토지 거래 등 소유 현황입니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신뢰성·투명성·책임성 3대 원칙에 따라 철저하게 조사해 위법·부당행위가 확인될 경우 무관용 원칙으로 징계, 고발 등 일벌백계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하남시,‘LH 직원 땅 투기 의혹’ 관련 직원 1천 명 교산신도시 토지거래 전수조사
    • 입력 2021-03-12 17:02:25
    • 수정2021-03-12 17:04:11
    사회
경기 하남시는 오늘(12일)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사태와 관련, 전체 직원 1천여 명을 대상으로 3기 신도시인 하남 교산지구 토지거래 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전수조사를 위해 감사 부서와 세무·토지관리 부서 등이 참여하는 합동조사반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조사 대상은 교산신도시 입지 발표 5년 전인 2013년 12월부터 현재까지의 토지 거래 등 소유 현황입니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신뢰성·투명성·책임성 3대 원칙에 따라 철저하게 조사해 위법·부당행위가 확인될 경우 무관용 원칙으로 징계, 고발 등 일벌백계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