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아, 코로나19 여파에 지난해 국내외 공장 가동률 75% 그쳐
입력 2021.03.12 (18:38) 수정 2021.03.12 (18:55) 경제
기아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해 전세계 생산 공장을 75% 가동하는 데 그쳤습니다.

기아가 오늘(12일) 공시한 2020년 사업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기아의 국내외 5개 공장 가동률은 74.5%로 집계됐습니다. 글로벌 공장 가동률이 공개된 2011년 이후 역대 최저치입니다.

국내 공장 가동률이 85.3%로 가장 높았고, 슬로바키아 공장 가동률도 81.3%로 집계됐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한때 가동을 중단했던 미국 조지아 공장의 가동률은 65.9%에 머물렀고, 멕시코 공장과 인도 공장의 가동률도 각각 51.7%와 54.0%로 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기아의 글로벌 공장 가동률은 2014년 107.8%를 기록하는 등 100% 안팎을 유지했으나 2018년과 2019년에는 각각 88.8%, 89.2%로 떨어졌고 지난해에는 75%로 내려앉았습니다.

다만 역대 최저 수준의 공장 가동에도 지난해 기아의 매출액은 2019년보다 1.8% 증가한 59조천681억 원으로, 2019년에 세운 역대 최대 매출액을 경신했습니다.

지난해 영업이익도 2조665억 원으로 품질 비용 1조2천592억 원을 감안하면 사실상 역대 최대인 2012년 3조5천223억 원에 버금가는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이 같은 실적은 고수익 레저용 차량, RV의 판매가 늘어난 덕분으로, 지난해 4분기에 판매한 기아차 중 RV의 비중은 2019년 같은 기간보다 6.2%포인트 상승한 58.7%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사진 출처 : 기아 홈페이지 캡처]
  • 기아, 코로나19 여파에 지난해 국내외 공장 가동률 75% 그쳐
    • 입력 2021-03-12 18:38:46
    • 수정2021-03-12 18:55:18
    경제
기아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해 전세계 생산 공장을 75% 가동하는 데 그쳤습니다.

기아가 오늘(12일) 공시한 2020년 사업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기아의 국내외 5개 공장 가동률은 74.5%로 집계됐습니다. 글로벌 공장 가동률이 공개된 2011년 이후 역대 최저치입니다.

국내 공장 가동률이 85.3%로 가장 높았고, 슬로바키아 공장 가동률도 81.3%로 집계됐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한때 가동을 중단했던 미국 조지아 공장의 가동률은 65.9%에 머물렀고, 멕시코 공장과 인도 공장의 가동률도 각각 51.7%와 54.0%로 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기아의 글로벌 공장 가동률은 2014년 107.8%를 기록하는 등 100% 안팎을 유지했으나 2018년과 2019년에는 각각 88.8%, 89.2%로 떨어졌고 지난해에는 75%로 내려앉았습니다.

다만 역대 최저 수준의 공장 가동에도 지난해 기아의 매출액은 2019년보다 1.8% 증가한 59조천681억 원으로, 2019년에 세운 역대 최대 매출액을 경신했습니다.

지난해 영업이익도 2조665억 원으로 품질 비용 1조2천592억 원을 감안하면 사실상 역대 최대인 2012년 3조5천223억 원에 버금가는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이 같은 실적은 고수익 레저용 차량, RV의 판매가 늘어난 덕분으로, 지난해 4분기에 판매한 기아차 중 RV의 비중은 2019년 같은 기간보다 6.2%포인트 상승한 58.7%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사진 출처 : 기아 홈페이지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