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사저 의혹 제기에 “좀스럽고 민망…모든 절차 법대로 진행”
입력 2021.03.12 (19:09) 수정 2021.03.12 (19:2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경상남도 양산 대통령 사저 부지와 관련한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해 "좀스럽고 민망한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2일) SNS에 글을 올려 "선거 시기라 이해하지만 그 정도로 하시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해당 부지는) 대통령 돈으로 땅을 사서 건축하지만, 경호 시설과 결합되기 때문에 대통령은 살기만 할 뿐 처분할 수도 없는 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봉하 사저를 보면 알 수 있지 않나"며 "모든 절차는 법대로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경남 양산의 대통령 사저부지 매입 과정에 대한 농지법 위반 논란이 여전하다며 "농지를 원상복구해 농민들께 돌려줘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재인대통령 트위터 캡처]
  • 문 대통령, 사저 의혹 제기에 “좀스럽고 민망…모든 절차 법대로 진행”
    • 입력 2021-03-12 19:09:14
    • 수정2021-03-12 19:28:5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경상남도 양산 대통령 사저 부지와 관련한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해 "좀스럽고 민망한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2일) SNS에 글을 올려 "선거 시기라 이해하지만 그 정도로 하시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해당 부지는) 대통령 돈으로 땅을 사서 건축하지만, 경호 시설과 결합되기 때문에 대통령은 살기만 할 뿐 처분할 수도 없는 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봉하 사저를 보면 알 수 있지 않나"며 "모든 절차는 법대로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경남 양산의 대통령 사저부지 매입 과정에 대한 농지법 위반 논란이 여전하다며 "농지를 원상복구해 농민들께 돌려줘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재인대통령 트위터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