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공직자 투기 조사 확대…“퇴직자까지 최대 2천 명”
입력 2021.03.12 (21:37) 수정 2021.03.12 (22:08)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토지주택공사, LH 임직원의 투기 의혹이 불거진 뒤 충청북도도 자체 조사를 추진하고 있는데요.

애초 예상보다 조사 범위가 넓어졌습니다.

경찰도 전담 수사팀을 꾸려 대응에 나섭니다.

천춘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청북도가 부동산 투기 관련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충청북도 감사관실은 개발 관련 주무 부서와 충북개발공사에 공문을 보내 주요 사업 추진 당시 근무했던 담당 직원 파악에 나섰습니다.

명단을 토대로 오는 16일까지 조사 대상을 확정하고 22일부터는 부동산 거래 내역을 확인하는 전산 조회를 시작할 계획입니다.

조사 대상에는 퇴직한 공무원도 포함되고, 길게는 10년 전 근무했던 직원까지 5백 명도 넘어설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충청북도는 직계존비속까지 포함해 많게는 2천 명의 조회를 이달 안에 마칠 계획입니다.

[임양기/충청북도 감사관 : "(조사를 위한) 주민 동의는 당연히 된다고 보고요. 혹시라도 안될 경우에는 바로 경찰에 수사 협조를 하는 것으로 방향을 정하고 있습니다."]

청주시도 청주테크노폴리스와 오창테크노폴리스, 2곳의 사업 담당 부서에 근무했던 332명을 우선 추려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도 전담 수사팀을 꾸려 충청북도에 신규 산업단지 사업 자료 제출을 요청하고, 시장 교란 행위가 있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거세지는 비난 여론 속에 조사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충청북도는 현재까지 자진 신고한 투기 사례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천춘환입니다.

촬영기자:박준규
  • 충북 공직자 투기 조사 확대…“퇴직자까지 최대 2천 명”
    • 입력 2021-03-12 21:37:20
    • 수정2021-03-12 22:08:56
    뉴스9(청주)
[앵커]

토지주택공사, LH 임직원의 투기 의혹이 불거진 뒤 충청북도도 자체 조사를 추진하고 있는데요.

애초 예상보다 조사 범위가 넓어졌습니다.

경찰도 전담 수사팀을 꾸려 대응에 나섭니다.

천춘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청북도가 부동산 투기 관련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충청북도 감사관실은 개발 관련 주무 부서와 충북개발공사에 공문을 보내 주요 사업 추진 당시 근무했던 담당 직원 파악에 나섰습니다.

명단을 토대로 오는 16일까지 조사 대상을 확정하고 22일부터는 부동산 거래 내역을 확인하는 전산 조회를 시작할 계획입니다.

조사 대상에는 퇴직한 공무원도 포함되고, 길게는 10년 전 근무했던 직원까지 5백 명도 넘어설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충청북도는 직계존비속까지 포함해 많게는 2천 명의 조회를 이달 안에 마칠 계획입니다.

[임양기/충청북도 감사관 : "(조사를 위한) 주민 동의는 당연히 된다고 보고요. 혹시라도 안될 경우에는 바로 경찰에 수사 협조를 하는 것으로 방향을 정하고 있습니다."]

청주시도 청주테크노폴리스와 오창테크노폴리스, 2곳의 사업 담당 부서에 근무했던 332명을 우선 추려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도 전담 수사팀을 꾸려 충청북도에 신규 산업단지 사업 자료 제출을 요청하고, 시장 교란 행위가 있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거세지는 비난 여론 속에 조사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충청북도는 현재까지 자진 신고한 투기 사례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천춘환입니다.

촬영기자:박준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